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살며 생각하며] 사순절에 떠나는 천로역정 2

천로역정(天路歷程)이란 ‘천국 가는 여정’이란 말로 원제목 The Pilgrim’s Progress(순례자의 전진)보다 우리에게 더 이해하기 쉽고 익숙한 제목 같다.
 
시작은 주인공 크리스천이 꿈속에서 책(성경)을 통해 사는 도성이 곧 멸망(장망성)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친척, 친구들의 조롱을 뒤로한 채 남루한 옷차림으로 무거운 짐(죄)을 지고 동조자 ‘유유부단’과 함께 천성을 향해 떠나는 장면이다. 여정의 첫 난관인 ‘낙심의 늪’에서 허우적대지만 ‘도움’이란 사람을 만나 탈출한다. 이후 ‘유유부단’은 되돌아갔고 홀로 남은 크리스천은 우연히 만난 ‘세속현자’를 통해 ‘도덕마을의 준법선생’을 만나면 구원에 이르는 쉬운 길을 알려줄 것이라는 유혹에 넘어가 그곳으로 향한다.
 
그러나 그곳에 이르러 시내산 높은 곳으로부터 무엇인가 무서운 것이 떨어져 나오거나 불같은 것이 자기를 덮칠 것 같은 두려움 속에 오히려 등의 짐이 더 무거워 옴을 느끼고 고민한다. 이때 ‘좁은 문’으로 가면 살길이 열릴 것이라고 훈계해주었던 ‘전도자’가 다시 나타나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고 일러준다. 그의 말대로 좁은 문을 두드렸고 문지기의 안내를 받아 ‘설명자의 집’으로 들어가 특별한
 
시청각교재, 즉 ‘목자의 상’ ‘비질하는 하인과 물뿌리는 소녀’ ‘정욕과 인내’ ‘불을 끄려는 마귀와 기름 붓는 그리스도’ ‘철창 속 타락자’와 같은 방을 경험한다.
 
좁은문을 지나 ‘구원’이라고 쓰인 담장 길을 따라 걷다 꼭대기에 서 있는 십자가를 바라보았을 뿐인데 놀랍게도 어깨의 무거운 죄의 짐이 스스로 풀려 무덤 입구로 굴러떨어져 다시 보이지 않게 되는 경험을 한다. 이어 ‘세 천사’가 나타나 ‘당신의 죄가 용서받았다’며 걸치고 있던 누더기를 벗기고 깨끗한 새 옷을 갈아입혀 주었다. 또 이마에 표를 달아준 뒤 봉인된 두루마리를 건네면서 천국 문에 이르렀을 때 제시하라고 알려주었다.
 
아! 하며 황홀한 기쁨으로 노래하고 춤추며 걷는 가운데, 쇠사슬에 발목이 묶인 채 자는 우매, 나태, 거만들을 지나 ‘허례와 위선’이란 두 사람을 만나 동행한다. 이들은 좁은 문과 십자가를 통과하지 않고 담을 넘고 들어온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곤경의 기슭’이란 곳에서 또다시 쉬운 샛길만 탐하다 파멸에 떨어져 죽고 나 홀로 ‘곤고의 언덕’을 오르다 정자에 놓인 긴 의자에 누워 깊은 잠에 빠진다.
 
잠에서 일어나 ‘곤고산’ 꼭대기에 도달하였으나 ‘두루마리’를 잠자는 동안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깨닫고 어리석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한다. 다시 내려가 두루마리를 찾은 뒤 ‘아름다운 궁전’이란 곳에 도달하였지만 궁전 앞을 막아선 ‘두 마리의 사자’를 보고 잠시 놀라 망설이자, ‘각성’이 ‘목줄에 매인 사자’라는 사실을 알려주어 담대히 궁전에 들어간다. 기쁨으로 그곳에 머물며 삼손, 기드온 및 장차 오실 주님에 대한 기록들을 읽으며 앞으로 닥칠 고난을 대비하여 ‘방패’ ‘투구’ ‘검’ 등으로 무장한 뒤 떡과 포도주를 선물 받는다.
 
여기까지가 순례길의 반 정도다. 이제 고난의 십자가와 부활, 목표했던 천성에 입성할 기쁨과 환상의 시간이 펼쳐질 것이다.

김도수 / 자유기고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