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버 앱으로 옐로캡 부른다

우버X 서비스와 똑같은 요금
이용객 대기시간 짧아질 듯

차량공유서비스 우버가 뉴욕 택시업계와 손을 잡았다.
 
24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우버는 자사 앱에 ‘옐로캡’으로 불리는 뉴욕시의 모든 택시를 등록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합의에 따라 우버 이용자들은 올 봄 후반부터 우버 앱으로 뉴욕 택시를 예약·호출할 수 있다. 뉴욕 택시를 이용하는 우버 고객은 우버X 서비스와 똑같은 요금을 내게 된다. 요금은 택시 미터요금과 비교했을 때 조금 차이날 수는 있다.
 
우버가 미국에서 자사 앱을 통해 일반 택시 호출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의 이번 합의로 뉴욕에서 우버를 부를 때 이용객들의 대기 시간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