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C 주말 3일간 확진자 수는 506명...하루 평균 169명

사망자는 8명 발생...총 사망자 2974명
12세 이상 부스터샷 접종률 57% 달성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한국은 사상 최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기록한 이후 아직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 수가 쏟아지고 있는데 BC주는 안정적으로 낮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BC주 보건당국이 21일 발표한 코로나19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주말 3일간 확진자 수는 506명이었다. 하루 평균 169명인 셈이다.  
 
날짜별로 보면 19일 200명, 20일 170명, 그리고 21일 136명이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35만 4084명을 기록했다.
 
3일간 사망자는 8명이 추가로 발생해 BC주의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는 2974명이 됐다. 300명까지는 26명이 남아 이번 달 말까지 3000명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캐나다 전체로는 21일 2797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다. 하지만 온타리오주, 퀘벡주, 마니토바주 등 5개 주와 2개 준주만의 숫자이기 때문에 이 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일일 확진자 수에서는 한국이 20만 9169명으로 여전히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오는 국가의 오명을 이어갔다. 이어 18만 2939명의 독일, 13만 1713명의 베트남, 5만 5476명의 영국, 그리고 4만 195명의 일본 등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가 대유행을 하면서 제대로 PCR 검사를 할 수 없어 신속항원간이 검사기를 이용하는 등 제대로 된 검사가 이루어지지 않아 일일 확진자 수는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는 데이터가 됐다. 캐나다도 일부 주들이 일일 확진자 발표를 포기한 상태이다.  
 
또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에 무증상자도 많은 편이다. 최근에는 스텔스오미크론이 유행을 하고 있어 이제 6차 대유행을 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BC주의 백신접종 상황을 보면, 5세 이상 인구 중 접종 완료자는 87%이다. 12세 이상 부스터샷 접종률은 57%를 기록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