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셰프 ‘요식업계 오스카상’ 후보

시애틀서 한식당 레이첼 양
남편과 ‘탁월한 셰프’ 후보에

한인 1.5세 요리사가 ‘요식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제임스 비어드상의 ‘탁월한 셰프’(Outstanding Chef) 최종 후보에 올랐다.
 
22일 상을 제정한 제임스 비어드 재단(www.jamesbeard.org)에 따르면 레이첼 양과 그의 남편 셰이프 처치는 올해 제임스 비어드 어워즈에서 미국 최고의 요리사를 평가하는 ‘탁월한 셰프’ 부문에 다른 4명의 후보와 함께 선정됐다. 재단은 오는 6월 13일 시카고 리릭 오페라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최종 우승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양씨 부부는 현재 시애틀에서 퓨전 한식당 ‘주울’과 ‘레블’을 운영하고 있다. 전통 한식을 바탕으로 한 현대식 요리를 선보인다. 양 씨는 TV 음식 전문 프로그램인 ‘셰프’에 출연한 이후 명성을 얻었다. 식당 ‘주울’은 지난 2015년 미식가들을 위한 잡지 ‘보나베띠’로부터 시애틀 최고 식당으로 뽑혔다.
 
이들 부부는 2009∼2012년 4년 연속 제임스 비어드상 ‘베스트 셰프’ 준결승에 올랐고, 2015년부터는 6년 연속 최종 후보에 올랐다. ‘탁월한 셰프’ 최종 후보는 올해 처음 선정됐다.
 
재단은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최종 후보만 선정하고 시상식은 개최하지 않았고, 지난해에는 아예 취소했다. 재단은 요리사 겸 음식 작가인 제임스 비어드(1903∼1985년)의 이름을 따 1990년 이 상을 제정했다.
 
매년 전국의 2만여 개 식당과 소속 요리사를 대상으로 ‘탁월한 셰프’를 비롯해 ‘베스트 셰프’, ‘베스트 뉴 레스토랑’, ‘탁월한 베이커’, ‘탁월한 식당’, ‘탁월한 서비스’ 등 여러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