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디지털 세상 읽기] 발언의 자유 절대론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인터넷 접속을 끊거나 방해할 것을 두려워했다. 그래서 우크라이나 정보통신부 장관은 공개적으로 일론 머스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인 스타링크 서비스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해달라는 것이다. 이런 PR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는 머스크는 곧바로 장비를 우크라이나에 보내고 서비스를 개통했다. 우려했던 것처럼 우크라이나의 인터넷 상황이 나빠지지는 않았다는 보도도 있지만, 그래도 스타링크는 도움이 됐고, 머스크는 우크라이나를 지지한다는 의사를 분명하게 밝혔다.
 
그런데 세계 각국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수위를 높이면서 많은 나라에서 전쟁에 대한 허위정보를 퍼뜨리던 러시아 언론사가 퇴출당했지만, 머스크는 스타링크에서 러시아 뉴스 매체를 막지 않고 있다. 그는 트윗에서 “미안하지만 나는 발언의 자유 절대론자(absolutist)”라고 밝혔다.
 
그는 가짜 뉴스든 진짜 뉴스든 모든 발언은 절대적으로 보호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다. 그는 “(러시아 미디어처럼) 더 심한 매체가 있을 뿐 모든 뉴스는 부분적으로는 프로파간다”라는 입장이다. 즉, 그가 우크라이나에 스타링크 서비스를 개통한 건 ‘모든’ 발언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함이지 우크라이나의 자유만을 보장하려는 건 아니었다는 거다.

박상현 / 오터레터 발행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