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하원, 유류세 5월 말까지 유예

애틀랜타 둘루스에 위치한 주유소의 무연 휘발유가격이 4달러를 훌쩍 넘어선 모습. 사진/ 김태은 인턴기자

애틀랜타 둘루스에 위치한 주유소의 무연 휘발유가격이 4달러를 훌쩍 넘어선 모습. 사진/ 김태은 인턴기자

조지아 하원은 지난 11일 개스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함에 따라 주 유류세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하원은 오는 5월 31일까지 갤런당 29.1센트의 자동차 유류세 유예 안을 찬성 150표인 만장일치로 통과했다. 예년 징수액으로 볼 때, 운전자들에게 약 4억 달러의 세금을 절감할 수 있게 해줄 것으로 예상한다.
 
켐프 주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해당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켜 근면한 조지아 인들에게 구호를 가져다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그는 법안이 상원으로 옮겨지고 통과될 때,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유류세 중단은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의 서명으로 발효된다. 하지만 주유소들은 현재 유류세 중단 이전 개스를 판매 중이다. 때문에 주 전역에서 즉각적 감세 효과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연료 추적 서비스업체인 개스버디는 지난 11일 기준, 애틀랜타 시내 일반 연료 1갤런당 평균 가격이 4.33달러에 이르러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지아주 유류세는 도로 및 교량 프로젝트 비용을 지불한다. 주 정부는 지난해 세수 잉여금으로 이번 유류세 부족분을 충당할 예정이다. 지난해 조지아주는 37억 달러의 세수 잉여금을 기록했다.
 

김태은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