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소리치며 피는 꽃

먹구름이 하늘을 덮은 오후
 
박물관에서 만난 그녀의 초상화
 
삭막한 사막을 배경으로
 
온몸에 못이 박힌 채
 
눈물을 흘리고 있다
 
 
 
모든 감각을 사로잡는 강렬한 저 색상
 
떨림이 그림의 표면을 흔드네
 
 
 
부서진 몸 조각,
 
쇠로 된 코르셋에  조이고
 
등을 대고 누운 채
 
천장의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그리다
 
찬란한 그림이 된 여자
 
 
 
얼마나 더 가야 하나
 
나의 슬픈 사랑은
 
바람둥이 남편의 얼굴
 
문신처럼 이마에 새기고
 
네 피로 네 날개를 칠해
 
빛 속을 날았네
 
캔버스 위에 흐르는 고통의 서사시
 
절망에 날개를 달고 낙원의 새가 된 너,
 
존재의 벽을 부수는
 
 
 
자유로운 영혼
 
수박에 묘비처럼
 
 
 
‘인생이여, 만세’를 새기고
 
마지막 외출을 했다.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킨  
 
영원히 소리치는 멕시코의 찬란한 꽃.

이춘희 / 시인·롱아일랜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