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문

태초에 문을 만들어
 
너와 나를, 안과 밖을
 
우리와 적들을
 
갈라 놓은 이 누구일까
 
어머니 배 속 출발해
 
숱한 문을 지나
 
오늘을 살면서도
 
낯선 문 앞에 서면
 
괜히 나는 설레고
 
다음으로 이어질
 
어떤 운명 앞에
 
이유 없이 작아진다
 
항상 불확실한 미래
 
작은 내 손에 달려있어
 
경건한 마음, 손잡이 돌린다
 
 
문명의 이기(利器) 속에
 
더욱 굳게 닫혀만 가는
 
오늘 우리들 마음의 문
 
그 문도 요새 자동문처럼
 
다가서면 스르르 열렸으면 좋겠다

강언덕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