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리프]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 주가 급등 외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 주가 급등
 
생활용품 소매업체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Bed Bath & Beyond)의 주가가 7일 폭등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날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의 주가가 반려동물 관련 제품 소매업체인 츄이(Chewy Inc.)의 공동창업자이자 억만장자인 라이언 코헨 회장이 자신의 투자회사를 통해 이 회사의 지분 9.8%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소식이 전해지면서 34.18% 폭등했다고 전했다.  
 
코헨 회장은 게임스톱 회장직을 지낸 바 있다.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는 지난 1월에 발표한 3분기 실적에서 큰 폭의 매출 하락을 기록했다. 2020년 4월에는 주당 5달러 아래까지 떨어지기도 했으나 이후 다시 상승세를 보이며 2021년 1월에는 35달러선까지 회복하기도 했다. 이후 다시 등락을 거듭하며 최근에는 15달러 전후에서 거래됐다.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 주식은 이날 한때 주당 30달러를 넘어서기도 했으나 21.71달러에 최종 마감했다.
 
금, 온스당 2000달러 넘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위기에 금값이 1년 반 만에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넘겼고 니켈은 장중 20% 폭등했다. 금 선물은 7일 한때 온스당 2000.69달러까지 치솟으며 2020년 8월 19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쟁공포에 대한 위험회피 심리가 영향을 미쳐 투자자들이 금으로 몰렸다.  
 
오안다증권의 제프리 할리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우크라이나 상황이 크게 변할 것이 없고 불확실성이 지속한다면 금은 2100달러를 넘겨 사상 최고 가격을 경신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른 금속 원자재도 급등세를 보였다. 러시아가 전 세계 생산량의 40%를 책임지고 있는 팔라듐은 5% 오른 3151달러(온스당)에 거래됐고 니켈은 장중 20% 넘게 폭등하며 톤당 3만4920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