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0대 대통령 재외선거] 남가주 투표율 70.7%

19대 때보다 0.4%p 상승
총 7252명이 한표 행사
9일 대선 이후 별도 개표

한국의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위한 재외국민 투표 마감일인 지난달 28일 오후 5시 LA 총영사관 선거관리 관계자들이 투표함을 열고 투표지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한국의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위한 재외국민 투표 마감일인 지난달 28일 오후 5시 LA 총영사관 선거관리 관계자들이 투표함을 열고 투표지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한국 제20대 대통령 재외선거 투표율은 지난 19대 때와 비슷한 70.7%로 나타났다. LA 등 미국 내 재외공관들은 투표소(공관별 최대 4곳)에서 투표용지를 수거하는 대로 한국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보낼 예정이다.
 
LA재외선거관리위원회(이하 LA선관위)에 따르면 관할지역에서는 재외선거 기간인 지난달 23~28일 동안 총 7252명(LA: 3845명 OC: 2467명 SD: 709명 애리조나: 231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 참여율은 등록 유권자 1만261명 대비 70.7%를 기록했다. 지난 19대 대선 LA관할 투표율은 70.3%(등록 유권자 1만3631명 중 9584명 투표)였다.
 
대선 재외선거 마지막 날인 지난달 28일, LA총영사관은 2층 투표소만 운영했다. 이날 LA총영사관 투표소는 유권자의 소중한 한 표를 선사하는 발길이 이어졌다. 지난 5일 동안 등록 유권자 참여가 많아서인지 마지막 날 투표소는 다소 여유로운 분위기가 연출됐다. 오렌지카운티, 샌디에이고, 애리조나 피닉스 추가투표소는 전날 투표소 운영을 마무리했다.
 
LA선관위 측은 재외선거 기간 별다른 운영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재외국민이 재외선거 참여방법을 숙지하지 못해 발길을 돌려야 했다. 다음 재외선거 때는 유권자 대상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실제 지역별 투표소에서는 ‘사전 유권자 등록’ 내용을 모른 채 재외선거 기간 투표소를 찾는 이들이 눈에 띄었다. 28일 LA총영사관 투표소에서도 지난 1월 8일까지 유권자 등록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른 채 방문한 한 여성이 투표참여를 요구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유권자 등록은 마쳤지만 한국 여권 등 신분증(ID), 영주권 또는 비자 원본을 지참하지 않아 투표를 포기한 사람도 여럿이었다.
 
한편 20대 대선 재외선거 미국 내 유권자는 5만3000여명이다. 전 세계 재외선거 유권자는 22만6162명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 세계 115개국 177개 재외공관, 219개 투표소 현황을 집계하는 대로 참여율을 발표할 예정이다.
 
각 공관은 수거한 투표용지를 봉함 및 봉인 상태로 외교행낭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송부한다. 이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용지를 유권자 주소지인 구시군 선거관리위원회에 등기우편으로 발송한다. 구시군 선거관리위원회는 한국 대선일인 3월 9일 투표 마감시각까지 도착한 재외투표를 접수한 뒤, 개표참관인 참관 아래 개표소에서 별도로 개표한다.

김형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