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천만불 파워볼 누가 사갔나요?

락빌서 팔린 '당첨복권'
청구 마감시간 임박

 메릴랜드 몽고메리 카운티 락빌의 한 주유소에서 팔린 파워볼 복권 당첨금 청구시한이 임박했다.
메릴랜드 복권국은 작년 9월27일 엑손 주유소(11433 Rockville Pike, Rockville)에서 판매된 파워볼 복권 당첨금이 1천만달러였지만, 아직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파워볼과 메가밀리언스 등 전국단위 추첨복권 청구 마감기한은 추첨일로부터 182일로, 오는 3월28일 이후 청구할 경우 무효조치된다.  
당첨자는 1달러를 추가지출한 더블 플레이 옵션을 사용했다. 복권국은 "혹시나 냉장고 자석과 함께 붙어있거나 냉장고 옆 서랍, 지갑 한 귀퉁이에 이 복권이 있는지 다시한번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밖에보 작년 9월19일 옥슨힐의 한 술집에서 판매된 5만달러 당첨 파워볼 복권도 3월21일, 작년 9월22일 게이더스버스 자이언트에서 판매된 5만달러 당첨 파워볼 복권도 3월23일 종료된다. 에버딘의 그린 터틀 식당에서 판매된 1만4412달러 당첨금 케노 복권도 3월23일 마감된다.    
 

김옥채 기자 kimokchae04@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