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대미무역 흑자 순위 14위

1년 만에 두 계단 하락
수출액 7위·수입액 5위

한국의 지난해 대미 상품무역 흑자 순위가 두 계단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연방 상무부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작년 대미 상품무역 흑자액은 291억83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6.3% 증가했다.
 
미국과 교역하는 국가들의 평균 무역흑자 증가율인 18.4%에 미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흑자 순위가 2020년 12위에서 작년 14위로 2계단 내렸다.
 
캐나다가 같은 기간 15위에서 8위로 껑충 뛰어올랐고, 인도가 한국을 추월한 탓에 그만큼 순위가 밀렸다.
 
한국의 대미 수출은 949억5500만러로 24.8% 늘었지만, 대미 수입은 657억7200만러로 29.1% 늘어 수입 증가율이 수출을 앞섰다.
 
대미 수출액 순위는 7위로 전년과 동일했고, 대미 수입액 순위는 5위로 전년보다 2계단 상승했다. 미국과 상품교역에서 가장 큰 흑자를 낸 국가는 중국으로, 흑자액이 3553억200만 달러에 달했다.
 
이는 미국과 교역하는 230여개국이 작년에 기록한 전체 흑자액(1조783억6800만 달러)의 3분의 1가량에 달하는 규모였다.
 
중국의 대미 수출액 증가율은 16.5%였고, 대미 수입 증가율은 이보다 더 높은 21.4%였다. 앞서 미중이 2020년 1월 체결한 1단계 무역합의에 따라 중국의 대미 수입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중국은 합의에 따라 미국산 상품과 서비스를 2020년에 2279억 달러, 2021년에 2745억 달러어치 더 구매하기로 했다. 하지만 최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완전히 이행하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싱크탱크인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에 따르면 중국의 합의 이행률은 57%에 불과했다.
 
분야별로는 농업이 83%로 이행률이 가장 높았고, 제조업(59), 서비스(52), 에너지(37) 순이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