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요커, 작년 80시간 길에 버렸다

교통혼잡 수준 팬데믹 이전과 비슷해져
러시아워엔 덜 몰려…원격근무 영향

 지난해 뉴요커들이 교통혼잡 때문에 길에 버린 시간이 80시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에 낭비한 시간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는 가운데 사람들이 주로 차를 가지고 외출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러시아워 혼잡도는 팬데믹 전과 비교하면 훨씬 낮아 과거와 다른 모습이었다.
 
14일 톰톰트래픽인덱스2021 발표에 따르면, 작년 뉴욕시는 전국 주요 도시 중 교통혼잡도가 가장 높은 도시로 꼽혔다. 뉴욕시 운전자들이 길에 버린 시간은 80시간으로 팬데믹으로 외출을 극도로 자제하던 2020년과 비교하면 9% 늘어났다. 이외에는 로스앤젤레스가 2위(75시간), 마이애미가 3위(64시간)로 교통체증이 심한 도시로 등재됐다.
 
특히 대도시들은 팬데믹 전과 비교했을 때 길거리에 낭비하는 시간이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운전자 수가 상당 부분 회복됐음을 알 수 있다. 뉴욕시에서 운전자가 길에 버리는 시간은 2019년보다 2% 적은 데 그쳤다. 특히 작년 9월부터 도로 상황이 빠르게 정상화됐다.
 
평균 이동시간이 교통체증이 없을 때와 비교하면 얼마나 더 걸리는지를 설명하는 뉴욕시의 혼잡도 역시 작년 35%를 기록했다. 2019년 37%에서 2020년 26%로 10%포인트 넘게 뚝 떨어졌다가 다시 올랐다. 작년 뉴욕시에서 도로 상황이 최악이던 날은 10월 1일로 꼽혔고, 한주 중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시간은 금요일 오후 4~5시였다.
 
전체 교통상황은 팬데믹 전으로 빠르게 회복되고 있지만, 러시아워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지난해 뉴욕시의 오전 러시아워 혼잡도는 42%로 2019년에 비하면 여전히 12%포인트나 낮다. 한 주간 모든 시간대를 포함해 도로로 나오는 평균 운전자 수는 회복됐지만, 출퇴근하기 위해 러시아워에 차를 갖고 나오는 사람은 확 줄어든 현실을 반영한 결과다.
 
톰톰트래픽인덱스를 집계하는 데이터전문가는 “재택근무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전통적으로 차가 막히는 피크시간 동안 도로에 자동차가 더 적었다는 것을 뜻하는 결과”라며 “앞으로 원격·재택근무가 지속되는지 여부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지고, 도로 패턴의 ‘뉴 노멀’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