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이민자 반토막 10년내 최대폭 감소

지난해 외국에서 미국으로 이민한 사람 수는 모두 24만5000여 명으로 전년보다 48.7%나 줄었으며 10년래 최대 폭의 감소라고 US뉴스앤드월드리포트가 미국 센서스국 자료를 인용해 10일 전했다.
 
미국의 이민자 유입 규모는 2010년 18만 명에서 2011년 79만5000 명으로 급증한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2016년 100만 명 정점을 찍고 2017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서기는 했으나 작년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감소폭이 유독 컸다.
 
플로리다.텍사스.뉴욕.캘리포니아.매사추세츠 등 매년 기록적인 숫자의 이민자가 유입되던 주들도 예외가 아니었다. 지난해 뉴욕의 이민 감소율은 48%, 뉴욕을 제외한 나머지 주들은 50%로 나타났다.
 
이민 감소 현상은 미국 모든 주에서 나타났으며 특히 네바다와 애리조나의 감소율이 52%로 가장 높았다. 반면 와이오밍과 아이다호는 각각 33%, 39%로 감소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센서스국은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세계 각국이 여행을 제한한 것이 미국의 이민 추세 급변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 데이터 분석 업체 ‘USA팩츠(USAFacts)’에 따르면 작년 미국 이민 사유의 대부분은 일.가족.학교였다.
 
한편 2020~2021 회계연도(2020년 10월~2021년 9월)에 미국 정부가 받아들인 난민 수는 1만1445명으로 집계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