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커뮤니티 액션] 플러싱 ‘증오범죄 방지구역’ 활동

민권센터와 플러싱상공회의소 그리고 여러 한인, 아시안 단체들이 힘을 모아 플러싱 ‘증오범죄 방지구역(Hate Free Zone)’ 활동을 펼친다.
 
반아시안, 반이민자 증오범죄가 늘어나고 사건이 터질 때마다 여러 단체와 정치인들이 회견을 열고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여 왔다. 하지만 보다 효과적인 방지대책이 절실하게 필요했다. 경각심을 높이는 일회성 행사들로 범죄가 줄어들기는 어려운 까닭이다. 이에 보다 실질적인 대책으로 ‘증오범죄 방지구역’ 활동을 생각해냈고 이를 실천에 옮기게 됐다.
 
‘증오범죄 방지구역’ 활동은 우선 플러싱 각 업소 창문에 밖에서 보이도록 ‘Hate Free Zone’ 포스터를 부착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포스터에는 신고 전화번호(뉴욕시 인권국 212-416-0197, 퀸즈 검찰청 718-286-6000)가 적혀 있다. 이를 통해 커뮤니티가 증오범죄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다. 포스터는 잠재적인 가해자들에게 범죄 행위를 주저하게 만드는 안전장치로도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플러싱에 있는 수많은 업소가 일제히 포스터를 붙이고 있다면 그 효과는 더욱 클 것이다.
 
두 번째로 증오범죄 대처에 대한 설명이 적힌 전단을 누구나 가져갈 수 있게 각 업소에 비치한다. 전단에는 포스터보다 더 자세하게 언어 서비스, 비밀 보장, 보복 방지, 피해자 지원 등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포스터와 전단은 모두 영어, 한국어, 중국어, 스페인어, 뱅골어 등 다양한 언어로 마련돼 다양한 커뮤니티가 사용할 수 있다.
 
민권센터는 이 활동에 참여하는 업소들에 다음과 같은 서한을 전달한다.
 
“지역 커뮤니티 단체인 민권센터와 플러싱상공회의소가 증오범죄 방지를 위해 힘을 합했습니다. 우리의 이웃들이 급증하는 반아시안 그리고 반이민자 정서와 편협한 생각에 따른 공격을 당하고 있습니다. 플러싱 주민과 업체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으며 플러싱 ‘증오범죄 방지구역(Hate Free Zone)’ 활동에 선생님도 참여해 주실 것을 부탁합니다. 우리의 커뮤니티를 다시 일으켜 세우면서 모두를 환영하고 포용하는 올바른 길을 선택해야 합니다. 참가자들은 다음의 두 가지만 약속하면 됩니다. ①‘증오범죄 방지구역(Hate Free Zone)’ 지지를 약속합니다. ②2022년 5월까지는 업소 앞에 ‘증오범죄 방지구역(Hate Free Zone)’ 포스터를 붙이고 있겠습니다.”
 
그리고 이 활동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해줄 수 있는지도 묻는다. 민권센터 스태프와 자원봉사자들은 며칠 전부터 거리로 나서 업소들의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활동에 참여해서 빨리 플러싱 여러 업소에 포스터가 붙기를 바란다.
 
반아시안 증오범죄의 뿌리는 지난 수십여 년 간 증폭돼 온 반이민자 정책에 있다. 진정한 증오범죄의 뿌리를 뽑는 일은 미국사회가 이민자를 환영하고, 함께 미국의 앞날을 개척해 나갈 이웃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 첫걸음은 이민법 개혁이다. 특히 1100만 서류미비자에게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 기회를 주는 것이다. 그렇기에 반이민정책을 펼치면서 증오범죄 규탄에 나서는 정치인들은 믿을 수 없다. 우리의 이웃에게 추방 위협을 가하는 것은 ‘증오 범죄’를 불러일으키는 ‘증오 정치’인 까닭이다.

김갑송 / 민권센터 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