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서 집 사려면 14만8000불 이상 벌어야

가주부동산협 주택구매지수
해당 가구 21% 불과
OC는 21만불 넘어야

표

LA와 OC에서 중간값의 단독주택을 구매하려면 연 소득이 각각 14만 달러와 21만 달러가 넘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주 부동산협회(CAR)는 ‘2021년 4분기 주택구매지수’ 보고서를 통해 급등세가 진정된 집값과 꾸준히 증가한 가계소득으로 주민들의 주택구매 사정이 전 분기보다 소폭 개선됐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런 결과는 카운티별 중간값의 기존 단독주택을 기준으로 20% 다운페이하고 평균 이자율 3.28%로 대출을 받아 모기지 원리금, 세금, 보험금을 합한 월 페이먼트가 가계 소득의 30%를 넘지 않는 선에서 분석됐다.
 
LA는 지난해 4분기 중간 집값이 79만7890달러로 월 페이먼트는 3700달러였으며 이를 위해 필요한 가계 소득은 14만8000달러 이상으로 계산됐다. 〈표 참조〉 CAR은 이런 조건에 맞는 LA 카운티의 가구가 전체의 21%로 2020년 4분기의 23%보다 낮아졌지만 지난해 3분기의 19%보다는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같은 방법으로 OC는 115만 달러 주택 구매를 위해 매달 필요한 페이먼트가 5340달러이고 이를 위해서는 소득이 21만3600달러 이상이어야 하며 여기에 부합하는 가구는 17%로 드러났다.
 
OC의 주택구매지수 17%는 북가주 모노 카운티 13%에 이어 가주 51개 카운티 중 두 번째로 낮았다.
 
주택 구매에 필요한 연 소득이 가장 높은 곳은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의 샌마테오로 39만 달러 이상을 벌어야 중간값 210만 달러의 단독주택을 매달 9750달러씩 내면서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여기에 해당하는 주민 비율은 19%였다. 반면 북가주 북쪽의 라센 카운티는 4만6000달러 이상만 벌면 24만6750달러의 집을 매달 1150달러씩 내면서 살 수 있는데 이곳 주민 63%가 이런 조건에 부합해 가장 높은 지수를 기록했다.  
 
가주 전체적으로는 중간값 79만7470달러 주택 구매를 위해서는 소득이 14만8000달러 이상이어야 하고 여기에 맞는 가구는 25%로 1년 전 27%보다는 낮았지만 전 분기 24%보다는 소폭 개선됐다.
 
콘도와 타운홈의 중간값은 61만350달러로 필요한 소득은 11만3200달러였지만 여기에 부합하는 경우는 1년 전 41%에서 36%로 떨어졌다.
 
전국 기준으로 중간값 36만1700달러 주택 구매를 위해 필요한 월 페이먼트는 1680달러, 필요한 최저 소득은 6만7200달러였다. 주택구매지수는 1년 전 55%에서 50%로 하락했다.  
 
CAR은 “가주 전체의 주택구매지수 25%는 약 10년 전인 2012년 1분기 56%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라며 “2020년 4분기 2.96%였던 이자율이 지난해 4분기 3.28%로 올랐고 이번 주 3.69%로 상승하면서 바이어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