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살며 생각하며] 이제 와 새삼 이 나이에 - 조율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온 지 꽉 찬 한 해가 지났다. 작년 1월 말에 현재 사는 집으로 이사했을 때는 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었다. 그리고 우리가 이사한 콘도는 말 그대로 몇 바퀴 구르면 바다가 있는 곳이다.
 
바닷가의 겨울바람은 맵고 따가웠다. 그래서 브루클린에 살 때는 날이 추워도 아침저녁으로 꼬박꼬박 거르지 않고 산책 삼아 하던 걷기 운동도 멈추고, 날이 풀릴 때까지 동면하는 곰처럼 집에서 웅크리며 지내야 했다.
 
유엔의 어느 기구에서는 만 예순다섯 살까지를 청년으로 규정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사한 뒤 몇 달 동안 마지못해 청년이어야 했던 내 몸은 청년의 그것과는 전혀 거리가 먼 쪽으로 진화(?)를 시작하기 시작했다. 뱃살은 앞으로, 옆구리 살은 양옆으로, 그리고 가슴살은 천장에서 시작된 종유석처럼 아래로 아래로 깔때기처럼 가늘어지며 흘러내리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던 차에 용기를 내어 우리 콘도 1층에 있는 Gym의 문을 노크했다. 
 
처음 두어 달은 낯선 운동기구들과 낯을 익히느라 설렁설렁 시간을 보냈다. 근육이라고는 거의 없던  만 64세의 청년(?)은 그렇게 쇠질(근육운동의 은어)의 신세계로 발을 디밀었다.
 
출근하기 전, 새벽 4시 반부터 한 시간 조금 넘게 마구잡이로 운동을 시작했는데, 근육량이 거의 없었던 운동 초기에는 지금에 비하면 엄청 가벼운 무게를 감당하기가 힘들어 얼굴이 시뻘게질 정도로 악을 써야 했고, 입에서는 고통의 신음이 멈추질 않았다. 근육이 거의 없을 초창기에는 운동할 때 힘도 들고 근육이 아팠는데, 지금은 무게추를 몇 단계를 늘렸음에도 제법 안정감 있게 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그렇게 아홉 달이 지나고 나니 어깨와 팔, 가슴과 등, 그리고 다리에도 힘을 주면 새롭게 형성된 근육이 꿈틀거린다. 몸에 끼는 티셔츠를 입고 거울을 보면 크게 흉잡히지 않고 제법 태가 나는 내 모습에 아주 잠깐씩 나르시시스트가 되어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그런데 이런 몸의 변화는 외형에 머무르지 않았다. 운동을 꾸준히 하면 피곤함이 내 몸에서 사라졌음을 알게 되었다. 운동에 쏟은 땀과 시간은 나를 배반하지 않고 몸과 정신 모두 건강한 삶을 살도록 나에게 후한 보답을 해준 것이다.
 
얼마 전 TV 프로그램에서 김수영이라는 가수가 부르는 ‘조율’이라는 노래를 들을 기회가 있었다. 파괴되어 가는 아름다운 자연과 순수했던 사람들의 마음을 태초의 그것으로 되돌릴 수 있도록 ‘하늘님’께 ‘조율’을 갈구하는 내용인데, 너무 감동스러워서 요즈음도 가끔 되듣기를 하고 있다.
 
그런데 조율은 기원한다고 해서 저절로 이루어질까? 내가 건강해지고 싶어서 처음처럼 ‘조율’해달라고 기원하고 간구만 하면 건강이 내게 주어질까?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라는 글귀를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Gym의 문을 열고 들어가야 ‘조율’이라는 꼭대기에 오르는 사다리의 첫 마디를 오르는 셈이 될 것이다. 그렇게 한 계단씩 오르다 보면 기대하지 않아도 저절로 ‘조율’이 되는 것은 아닐까?
 
사람과의 관계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관계 회복을 위해서 처음 상태로의 조율을 원한다면 나부터 한 걸음 앞으로 내딛는 용기가 필요하다. 모든 기적은 그렇게 나로부터 시작되어야 함을-.

김학선 / 자유기고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