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호건 주지사, 수교훈장 광화장 “한미 우호 증진 공헌”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운데)가 9일 워싱턴DC 주미 대사관에서 광화장을 받은 뒤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은 부인인 유미 호건 여사, 오른쪽은 이수혁 주미대사. [메릴랜드주 제공]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운데)가 9일 워싱턴DC 주미 대사관에서 광화장을 받은 뒤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은 부인인 유미 호건 여사, 오른쪽은 이수혁 주미대사. [메릴랜드주 제공]

 ‘한국 사위’로 통하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9일 한국 정부로부터 수교훈장 중 최고등급인 광화장을 받았다.
 
주미 한국대사관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수혁 주미대사가 이날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정부가 호건 주지사에게 수여하는 수교훈장 광화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수교훈장은 국권의 신장 및 우방과의 친선에 공헌이 뚜렷한 외국인에게 수여되는데, 5등급으로 나뉜 수교훈장 중 광화장의 등급이 가장 높다.
 
호건 주지사는 2015년 취임 이래 메릴랜드에 태권도의 날 지정, 코리안웨이 지정 및 코리아타운 기념 조형물 건립 기여,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건립 기여 등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게 됐다고 대사관은 설명했다. 이 대사는 호건 주지사가 한국과 메릴랜드주 간 관계를 강화하고 한미 양국의 우호 증진과 협력관계 발전에 공헌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호건 주지사는 “한국과 메릴랜드주, 미국의 지속적인 연대와 우정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양측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내 권한 내에서 모든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를 부인으로 둬 ‘한국 사위’라는 별칭을 갖고 있고,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꾸준히 드러낸 친한파 인사로 통한다.
 
유미 호건 여사는 메릴랜드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인정받아 2020년 11월 한국 정부로부터 훈장인 동백장을 받은 바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