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독합창단 ‘새로운 시작’ 연주회

가을께 62회 공연 예정
제갈 소망 지휘자 합류
남가주 신자 단원 모집

 한인기독합창단(단장 김은영)이 2022년을 맞아 제갈소망 지휘자와 함께 새롭게 시작할 단원들을 모집한다.
 
한인기독합창단은 미주 한인사회 형성 초기인 1984년 창립된 합창단으로 37년 동안 수많은 교회 합창곡, 오라토리오, 창작 성가, 칸타타 등을 연주해왔다.  
 
올해 가을에 열릴 제62회 정기연주회에서는 ‘대영광송’(R. Bass 곡), ‘No Time’(S. Brumfield 편곡), ‘There Is A Balm In Gilead’(W. Dawson 편곡), ‘주를 봐요’(정우진 편곡) 등 회복과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한 명성가, 가스펠 및 흑인영가 등 다양한 합창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호준, 최영진, 그레이스 정 등 LA 및 남가주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인 작곡가들의 창작 성가 또한 함께 연주한다.  
 
김은영 단장은 “남가주 한인 기독교 신자로 하나님을 찬양하면서 은혜를 경험하고, 좋은 신앙 공동체를 만나고 싶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단원의 90%가 음악 비전공자이다. 간단한 인터뷰와 파트 배정 오디션을 통해 정단원이 될 수 있다. 교회 성가대원, 합창 경험자들의 지원을 바란다” 고 덧붙였다.  
 
올해부터 한인기독합창단에 합류한 제갈 소망 지휘자는 서울대 음대 및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USC 음대 최고 연주자 과정을 마치고 박사과정에 있다. 반주자 김송미는 총신대를 졸업하고 USC 음대 최고 연주자 과정을 마쳤다. 연습은 매주 월요일 오후 6시45분부터 나성영락교회 교육관에서 열린다.

장병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