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도와 맞선 의인은 해태 USA 직원들

한재호·박세준·최태영씨
차 열쇠 뺏긴 여성 돕고
신고 후 칼 든 범인 추격
“같은 상황 와도 그럴 것”

강도 사건이 벌어진 주유소 앞에 모인 세 의인. 왼쪽부터 해태 USA 박세준 과장, 한재호 지점장, 최태영 사원.

강도 사건이 벌어진 주유소 앞에 모인 세 의인. 왼쪽부터 해태 USA 박세준 과장, 한재호 지점장, 최태영 사원.

지난 2일 부에나파크의 주유소에서 칼 든 강도를 만난 한인 여성을 도와 차 열쇠를 되찾아주고 강도를 추격하며 경찰에 신고, 체포까지 도운 ‘의인’들은 평범한 직장인들이었다. 〈본지 2월 4일자 A-10면〉
 
주인공들은 세리토스의 해태 USA에 근무하는 한재호 지점장, 박세준 과장, 최태영 사원이다. 지난 7일 본지 요청으로 강도 사건이 벌어진 비치 불러바드와 멜번 애비뉴 인근 주유소 앞에 모인 세 의인은 사건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주유소 근처 비치 당구장에 있던 한 지점장은 오후 7시30분쯤 밖으로 나왔다가 주유소에서 한인 여성이 40대로 보이는 라티노 남성과 언쟁하며 차를 사이에 두고 그를 이리저리 피하는 광경을 목격했다.
 
한 지점장은 당구장 안에 있던 박, 최씨를 불러내 함께 남녀에게 다가갔다. 한씨가 “이 여자는 내 친구인데 무슨 일이냐”고 묻자 용의자는 “네 친구냐”라며 다짜고짜 차 열쇠를 내밀었다. 그리고 “너희가 다 망쳐 놓았다”란 말을 남기고 도보로 비치 불러바드를 가로질러 H마트 몰 방면으로 향했다.
 
피해 여성은 한 지점장 일행에게 강도가 칼을 꺼내 위협해 차 열쇠를 내줬던 거라고 설명했다. 한지점장은 “범인이 칼을 가진 것을 그 때 알았다. 여성 분이 많이 놀란 것 같아 차 안에 들어가 문을 잠그고 있으라고 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한 지점장은 “칼 이야기를 듣고 놀랐지만, 범인이 한인 업소가 많은 곳으로 가고 있어 또 다른 한인이 피해를 입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우리 쟤 잡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H마트 몰로 향하는 범인을 추격했다. 최씨는 “100피트쯤 간격을 두고 따라가는데, 범인이 날 보더니 과도 길이쯤 되는 칼을 꺼내 들고 날 향해 달려왔다. 얼른 도망치니 범인도 다시 도망가더라. 한 번 더 내게 달려오며 위협했는데 결국 몰 뒤편에서 그를 놓쳤다”고 설명했다.
 
그 사이, 순찰차들이 주유소에 도착했다. 신고 후 불과 5분 가량 지난 뒤였다.
 
한 지점장과 박씨는 경찰에 자초지종과 범인 인상착의를 설명했다. 순찰차 3대는 남고 나머지 5대는 범인 색출에 나섰다. 잠시 후, 무전기를 통해 “용의자를 잡았다”는 경관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이들은 순찰차를 타고 이동, 경관이 체포한 남성의 얼굴을 확인했다. 박씨는 “경관이 ‘위험할 수 있으니 밖에서 볼 수 없는 차 안에서 얼굴을 확인해 달라’고 했다. 범인이 맞다고 확인했다. 일행과 함께 사건 관련 진술을 끝내고 리포트에 서명한 뒤에 귀가했다”고 말했다.
 
최씨는 “당시엔 칼을 가진 강도를 추격하면서도 무섭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위험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 나중에 들긴 했다”고 밝혔다.
 
한 지점장은 “가족이 걱정할까 봐 아직도 집엔 아무 말 안 했다. 내 지인이나 가족이 피해를 입을 때, 아무도 도와주지 않으면 어떨지 생각해봤다. 돕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평범하지 않은 세 직장인에게 “같은 상황이 오면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묻자 곧바로 “똑같이 할 것”이란 대답이 돌아왔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