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콜로라도 인구현황, 누가 얼마나 사나?

전체인구 589만명, 한인 인구는 2만4천명

 매 10년마다 미 전체에서 실시되는 인구조사 센서스가 지난 2020년에도 실시됐다. 콜로라도의 인구는 10년만에 얼마나 늘었을까? 그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2010년 이야기부터 해보자. 2010년 센서스 조사 결과, 콜로라도의 인구는 총 5,029,196명이었고, 그보다 더 10년 전인 2000년에는 4,301,262명이었다. 2000부터 2010년까지 10년간 콜로라도 인구는 727,934명, 즉 16.9%가 증가했다. 그렇다면 2020년 센서스에서 콜로라도의 인구변동폭은 얼마나 될까? 센서스 국은 2020년 콜로라도 인구가 5,773,714명이라고 발표했다. 10년만에 또다시 744,518명이 증가한 것이다. 10년간의 변동폭은 14.8%였다. 전국 평균 인구 증가율이 7.4% 정도에 그친 것을 감안할 때 콜로라도는 거의 15%의 인구 증가율을 보이면서,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인구가 증가한 주들 가운데 하나로 랭크됐다.  가장 최근 통계인 2021년 자료에 따르면, 콜로라도의 인구는 그새 또 119,920명이 늘어 총 5,893,634명을 기록했다. 주간포커스는 이에 최신자료인 2021년 공식자료를 토대로, 콜로라도의 다양한 인구 통계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콜로라도의 인구밀도
콜로라도의 전체 면적은 104,094 스퀘어 마일로, 크기로 치면 미국에서 8번째로 큰 주이다. 그러나 광대한 록키산맥이 가로지르는 험준한 산악지형이 일부 콜로라도에 분포하면서, 전체적인 규모에 비해 인구 밀도가 그렇게 조밀하지는 않다. 콜로라도의 인구밀도는 스퀘어 마일당 52명 정도로, 인구밀도로 보면 전국에서 37번째로 큰 주에 해당한다.  
 
◆콜로라도의 성별 및 종교 통계  
콜로라도에서는 여성이 49.68% (2,787,148명), 남성은 50.32%(2,823,201명)로 남녀 비율이 거의 균등한 편이다. 종교별로는 64% 가량이 기독교, 5%가 비기독교 관련 종교, 29%는 무교로 나타났다.  
 
◆콜로라도의 인종별 분포
콜로라도는 백인의 비율이 84%(4,712,574명)로 가장 높고, 흑인이 4.16%(233,647명), 기타 인종 3.86%(216,767명), 2개 이상의 인종이 섞인 사람의 비율은 3.67%(205,724명), 아시안 3.18%(178,147명), 미국 인디언 및 알래스카 원주민 0.98%(54,847명), 하와이 및 태평양 섬 원주민은 0.15%(8,643명)로 나타났다. 아시아 계통 주민들의 국적별 분포는 중국이 32,485명으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24,222명, 한국인 24,222명, 필리핀 15,463명, 일본 11,113명, 기타 32,800명이었다.
 
◆카운티별 인구 및 증가율, 인구밀도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카운티들을 중심으로 카운티별 인구 및 증가율 랭킹 및 인구밀도는 다음과 같다.  
▷1위 덴버 카운티: 인구는 749,103명명으로 콜로라도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자랑하며, 2010년 이후 인구 증가율은 24.16%,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무려 4885.39명이다.  
▷2위 엘파소 카운티: 콜로라도 스프링스가 위치한 엘파소 카운티의 인구는 737,031명, 인구증가율은 17.54%,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1.96명이다.    
▷3위 아라파호 카운티: 인구는 666,176명으로, 인구증가폭은 15.19%,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834.88명이다.
▷4위 제퍼슨 카운티: 인구는 589,859명으로, 인구증가율은 10.14%,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771.85명이다.  
▷5위 아담스 카운티: 인구는 529,555명으로, 인구 증가율은 19.35%,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453.66명이다.  
▷6위 라리머 카운티: 인구는 369,377명으로, 인구증가율은 22.94%,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142.28명이다.  
▷7위 더글러스 카운티: 인구는 367,484명으로, 인구증가율은 28.05%,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437.36명으로 주에서 가장 빠른 성장률을 보이는 카운티 중 하나이다.  
▷8위 웰드 카운티: 인구는 343,846명으로, 인구증가율은 35.26%로 주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주이다.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86.24명이다.  
▷9위 볼더 카운티: 인구는 329,316명, 인구증가율은 11.62%,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453.39명이다.  
▷10위 푸에블로 카운티: 인구는 170,428명, 인구증가율은 6.93%, 인구밀도는 제곱킬로미터당 71.43명이다.  
 
◆콜로라도 나이 분포도  
콜로라도의 중간 연령은 평균 36.4세이며, 성별로는 남성이 36세, 여성이 38세이다. 콜로라도는 현재 4,349,344명의 성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중 773,706명이 노인이다.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1위 25세(남 229,300명, 여 209,700명), 2위 30세(남 225,500명, 여 206,900명), 3위 35세(남 205,600명, 여 195,800명), 4위 20세(남 197,700명, 여 180,300명), 5위 40세(남 187,100명, 여 175,700명), 6위 10세(남 185,300명, 여 175,700명), 7위 15세(남 185,000명, 여 173,600명), 8위 45세(남 184,400명, 여 177,400명), 9위 5세(남 180,500명, 여 172,700명), 10위 50세(남 175,700명, 여 176,100명)로 전체적으로 젊은 층의 분포도가 높게 나왔다.    
 
◆집 렌트 vs. 집 소유 비율  
콜로라도에서 집을 소유하고 있는 가구의 비율은 65%, 렌트는 35%이며, 결혼한 부부는 81%가 집을 소유했고, 19%는 렌트, 성별 집 소유는 여성이 51%, 남성이 55%, 렌트는 여성이 50%, 남성이 45%로 남성의 집 소유 비율이 여성보다는 조금 더 높았다.  
 
◆콜로라도 주민들의 최종학력  
콜로라도에서 주민들의 최종학력은 대학졸업자의 비율이 25.64%로 가장 높았고, 고등학교 졸업자가 21.37%, 일부 대학과정 이수 21.05%, 대학원 석사 15.27% 등 전체적으로 고학력자의 비율이 상당히 높았다. 인종별로는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은 백인은 2,699,118명, 히스패닉은 488,575명, 흑인 134,458명, 아시안 106,632명이었으며, 대학 학사 졸업장을 받은 경우는 백인 1,320,663명, 히스패닉 107,873명, 아시안 64,413명, 흑인 39,191명 순이었다.특히 백인들의 고등학교 졸업률은 96.54%로 가장 높았고, 대학졸업장을 받는 인종의 비율은 아시안으로 52.63%에 달했다. 성별에 따른 학력과 연봉의 상관관계는 고등학교 졸업자의 경우 직장에서 받는 평균 연봉이 남성은 39,762달러, 여성은 27,283달러, 일부 대학과정 이수자의 경우 남성 46,570달러, 여성 31,915달러, 대학 졸업자는 남성 67,534달러, 여성 45,208달러, 석사 졸업자는 남성 89,110달러, 여성 57,521달러였다.  
 
◆콜로라도에서 사용하는 언어  
콜로라도 주민들 가운데 83.13%는 영어만 말할 수 있으며, 16.87%는 다른 언어를 사용한다. 다른 언어들 가운데 가장 많이 사용되는 언어는 스페인어로, 인구의 11.71%가 스페인어를 사용하고 있다. 아시아 언어의 비율은 2%이다.  
 
◆콜로라도 인종별 빈곤자 비율  
콜로라도에서 가장 빈곤한 인종은 미국 인디언으로, 19.45%가 빈곤선 아래에서 살고 있다. 반면 빈곤할 가능성이 가장 낮은 인종은 백인으로, 7.84%가 빈곤선 아래에서 살고 있다. 흑인(17.71%)과 히스패닉(16.24%)도 높은 빈곤자 비율을 나타냈으며, 아시안은 10.88%로 비교적 낮은 비율을 보였다. 교육수준과 빈곤자의 상관관계는 교육의 중요성을 드러내주고 있다. 최종학력이 9학년 이하인 경우 빈곤율이 20.13%, 고등학교 졸업자는 11.04%, 일부대학 과정 이수 8.72%, 대학 이상 졸업자는 4.02%만이 빈곤자로 드러났다. 성별로는 실업자 상태의 빈곤자가 여성(28.12%), 남성(25.78%), 일을 하고 있는 경우의 빈곤자가 여성(6.51%), 남성(4.67%) 순이었다.
 
◆콜로라도의 가구당 연간수입  
콜로라도의 가구 수입은 결혼한 가족의 경우 중산 101,735달러, 평균 128,486달러이며, 1인 가족을 포함한 전체 가구의 경우 중산 72,331달러, 평균 96,970달러, 결혼하지 않고 가정을 이룬 가족은 중산 88,931달러, 평균 114,593달러였다.  
 
◆콜로라도 주민들의 출신 비율  
영주권자나 유학생, 임시 노동자, 불법체류 이민자 등을 모두 포함하는 비시민권자 주민들의 출신은 중남미 지역이 63.6%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가 19.6%, 유럽 8.1%, 아프리카 5.4% 순이었다. 귀화한 시민권자의 출신 지역은 중남미 지역이 35.5%, 아시아 32%, 유럽 19.9%, 아프리카 8.7% 순이었다. 콜로라도에 거주하는 주민의 90.26%가 미국 출생이었고, 이중 42.39%는 콜로라도에서 태어났다. 전체 주민의 5.55%가 미국 시민이 아니었으며, 이중 가장 많은 비율은 중남미 출신이었다.

이하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