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미국 부동산 투자 3위…연기금 등서 대규모 매입

전체 규모 팬데믹 이전 회복

상업용 부동산 시장으로 돌아온 외국 자본이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부동산 정보 분석업체 ‘리얼 캐피털 애널리틱스’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외국 자본이 구매한 상업용 부동산 전체 규모가 708억 달러에 달했다고 8일 보도했다.
 
이는 2020년 기록의 2배 규모이고 2018년 946억 달러 이후 최고치다. WSJ은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적극적인 국가들로 캐나다, 싱가포르, 한국과 영국을 지목했다.
 
한국은 2019년만 해도 간신히 전체 10위였지만 팬데믹 이후 미국의 초저금리 정책이 본격화되자 2020년에는 3위로 뛰어올랐다. 연기금과 기관투자자 등 한국 자본이 초저금리 덕분에 환율 헤지 상품의 가격이 대폭 하락한 상황을 이용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렸다고 분석한다.  
 


지난해 외국 자본이 사들인 상업용 부동산은 국내 시장에서도 인기가 높은 창고와 임대용 아파트, 제약사 등 특정 업체를 위한 사무실 등으로 나타났다.  
 
또 전통적으로 인기가 높았던 동서부 해안지역보다는 남동부 선벨트 지역에 대한 관심이 늘어났다. 여기에는 댈러스, 오스틴, 샬럿, 덴버, 내슈빌 등 최근 성장률이 높고 세금이 낮아 기업들에 인기가 높은 지역이 꼽혔다.
 
아태지역 부동산 투자은행인 ‘이스트딜 시큐어드’의 마크 추 부사장은 “올해도 지난해 이상 수준으로 미국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투자가 예상된다”며 “많은 투자자가 팬데믹으로 아껴뒀던 투자 자금을 밀어내야 할 때라고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