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노스로드BIA 최병하 회장 버나비 상공회의소장과 협력 모색

K-Culture 순영향 활용한 비즈니스 섹터로
노스로드 버나비의 4대 상권 중 하나로 인식

노스로드BIA

노스로드BIA

 버나비 노스로드 Business Improvement Association (BIA)(상가번영회) 최병하 회장은 지난 1일 노스로드의 한식당에서 BBOT(버나비 상공회의소) 폴홀덴회장과 미팅을 갖고 BBOT와 BIA 상호 협력방안에 대하여 협의를 하였다.  
 
 
 
최병하회장은 노스로드 한인타운은 서부 캐나다에서 가장 큰 한인상권 밀집지역으로 한인사회에 지역사회에 중요한 역할을 감당하고 있으며 BIA의 역할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용하다고 생각하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하면서 한인타운이 한인 고객들만을 위한 서비스가 고객층의 다양화, 특화 서비스, 정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관계가 중요하다 하였다.  
 
 
 
특히 최근들어 불고 있는 K-Culture의 순영향을 제대로 활용한다면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비지니스 섹터로서 자리를 잡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폴홀덴 상공회의소장 역시 노스로드 상권의 중요성을 강조하면 본인도 자주 이곳에 와서 식사를 하고 있다고 하였다. 특히 노스로드는 메트로타운, 에드몬드 와 브렌트우드등과 함께 버나비 4대 상권 중 하나라고 설명하면서 최근 BBOT의 프로젝트중 하나인 상권 홍보 비디오에 노스로드의 비지니스 소개도 제작하여 여러 프레트폼을 통하여 홍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하였다.  
 
 
 
폴홀덴 소장은 개인적으로 버나비시의 자매도시인 화성시 상공회의소와의 인연을 이야기 하면서 다양한 한인문화가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면 앞으로 더욱 성장 가능성이 있는 상권이라고 하면서 BBOT에서도 노스로드 BIA 소속된 비지니스가 번창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였다.  
 
 
 
최회장은 Vancouver Dine Out 과 같은 Burnaby Dine Out이나 Korean BBQ Tour,  Korean Fried Chicken Tour 같은 프로젝트를 새로운 프로젝트를 생각 중이라고 하면서 노스로드가 한인상권의 중심역할을 감당하길 바란다고 하였다.  
 
 
 
미팅을 주선한 장민우 서울시의회 홍보대사는 노스로드 한인타운은 한인사회에서 있어서 상가 그이상의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하면서 중국커뮤티니와 인도컴뮤티니의 그 어는 대표 상가와 견주어도 부족함이 없다고 생각하면서 앞으로도 단순한 상가의 의미를 넘어서 한인문화 알림이 역할을 감당하는 특별할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하였다.  
 
 
 
폴 홀덴회장과 최병하 회장은 팬데믹으로 인하여 어려움이 겪고 있는 많은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줄수 있는 BBOT와 BIA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 많은 부분에서 서로 협조 상생 공조할수 있는 관계가 되길 바란다고 하였다.
 
 
 
(글, 사진 노스로드 상가번영회 제공)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