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카고대학, 암 전문병원 설립 추진

128개 병상 5만㎡ 규모… 2026년 개원 목표

쿤리 오던시 시카고대 암센터장[시카고대학 웹사이트 캡처]

쿤리 오던시 시카고대 암센터장[시카고대학 웹사이트 캡처]

시카고대학이 암 전문병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카고대학은 3일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 캠퍼스 인접 지역에 6억3300만 달러 예산을 투입, 모두 128개 병상을 갖춘 5만㎡ 규모의 암 전문 치료센터를 세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대학 측은 금주 초 일리노이 주 보건시설 관리 당국에 병원 설립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신청서가 승인되면 올 가을 이전에 건축 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건립 부지는 기존 시카고대학 부속병원(1898년 개원•811개 병상)의 북쪽 공터로, 내년에 착공해 2026년 문을 연다는 목표다.
 
쿤리 오던시(사진) 시카고대학 부속병원 암센터장은 "정기검사 및 조기진단 등 암 예방 프로그램 접근성을 높일 뿐 아니라 집중치료를 포함한 모든 서비스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암 환자들만을 위한 별도 병상 128개를 설치하고, 암 전문 연구의 허브 역할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카고대학 부속병원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병실이 늘 부족했다"며 "신설 암 전문 센터는 암 환자들의 필요를 충족시킬 뿐 아니라 암 이외 환자들에 대한 서비스 확대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흑인 다수 거주지인 시카고 남부의 암 사망률은 전국 평균치의 2배에 달한다면서 "의료 불평등을 완화하는 동시에 세계 각지의 환자들이 찾아오는 최고 수준의 시설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시카고대학은 지난 2018년 지역 주민들의 숙원 사업이었던 중증환자응급센터를 오픈 한 바 있다.  
 
이전까지는 총격 부상이나 교통사고 부상 등의 환자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응급센터가 없어 지역에서 관련 환자가 발생하면 먼 거리로 이송되어야만 하는 불편이 있었다. 또 지난 10년간 시카고 남부지역에서만 최소 12개의 병원이 문을 닫거나 서비스를 축소하면서 지역 의료 시스템에 공백이 발생하기도 했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시카고 남부는 '의료 서비스의 사막 지대'로 간주된다"며 "2020년 기준 시카고 남부 성인 암 환자의 67%가 치료를 받기 위해 다른 지역을 찾아가야 했다"고 전했다.
 
US뉴스앤드월드리포트(USNWR)가 미국내 5천여 개 병원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연례 병원 평가 암 부문 순위에서 시카고대학 부속병원은 현재 전국 21위에 랭크돼있다.
 
암 부문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곳은 텍사스대학 부설 MD 앤더슨 암센터를 비롯해 뉴욕 맨해튼의 슬론 케터링 암센터, 미네소타주 로체스터의 메이요 클리닉 등의 순이다. 시카고 지역에서는 노스웨스턴대학 부속병원이 전국 6위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Nathan Park 기자•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