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컬 단신 브리핑] IL 재무관실 “잊고 있던 재산 찾아가세요” 외

▶일리노이 재무관실 “잊고 있던 재산 찾아가세요”
 
 
일리노이 주 재무관실이 주민들에게 ‘청구 하지 않은(unclaimed) 재산 및 현금’을 확인하고 찾아갈 것을 당부했다.  
 
일리노이 주 재무관실은 지난 1일 '국립 미청구 재산의 날'(National Unclaimed Property Day)를 맞아 "주민들이 잊고 있는 재산이 은행이 보관되어 있는 것보다 주민들에게 전달되는 게 경제에 더 큰 도움이 된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권리 행사를 당부했다.  
 
미청구 재산과 현금은 법적 소유자가 일정 기간 금융기관 또는 당국의 문의에 응답하지 않아 장기 보관 중인 것을 의미한다.  
 
주민들은 주 재무관실 웹사이트(icash.illinoistreasurer.gov)를 통해 사실 확인이 가능하다.  
 
만약 미청구된 재산이 있을 경우 해당 웹사이트를 통해 클레임을 제기하면 된다.
 
주 재무관실은 4명 중 1명 꼴로 자신의 재산을 찾아가고 있으며 평균 청구 금액은 1000달러라고 밝혔다.  
 
일리노이 주민들이 지난 2015년부터 찾아간 미청구 재산 및 현금 규모는 약 13억 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쿡카운티 검찰, 무죄 청원 100여건 무더기 처리  
 
 
불명예스럽게 해고된 전 시카고 경찰(CPD) 로널드 왓츠와 그의 팀에 의해 누명을 썼다고 주장한 100여명이 무죄 처분을 받았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88명이 왓츠 등에 의해 누명을 썼다며 청원서를 제출했고 조사에 들어간 쿡 카운티 검찰은 지난 1일 이들 중 19명을 포함 모두 100여 명을 무죄 처리했다.  
 
킴 폭스 쿡 카운티 검사장은 "실패한 시스템에 의해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정의를 안겨줄 의무가 있다"고 무죄 처분 배경을 설명했다.  
검찰은 오는 16일 30건의 청원에 대해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마약 관련 혐의를 받았지만 이번에 무죄 처분을 받은 다넬 해리스는 "복권에 당첨된 기분"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폭스 검사장과 쿡 카운티 사법 당국이 너무 쉽게 범죄자들을 풀어주는 탓에 시카고에서 폭력 및 범죄가 줄어들지 않는다"는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일리노이, 19일 연속 코로나19 입원자 감소
 
 
일리노이 코로나19한 입원환자 감소[로이터]

일리노이 코로나19한 입원환자 감소[로이터]

일리노이 주에서 19일 연속 코로나19 입원자 수가 감소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종(BA.2)이 처음 보고된 이튿날인 지난 1일 일리노이 주에서는 총 8665명의 확진자와 123명의 사망자가 집계됐다.  
주 보건부에 따르면 최근 1주일 평균 확진율은 지난달 31일 9.1%에서 지난 1일 8.5%로 줄었다. 또 이날 기준 코로나19 관련 입원자 수는 3805명으로 19일 연속 감소 추세다. 입원자 가운데 669명은 집중 치료실(ICU)에 있는 상태고, 402명은 인공호흡기를 사용 중이다.  
 
일리노이 주는 지금까지 전체 인구의 62.24%에 해당되는 2054만8687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고, 최근 1일 평균 백신 접종자 수는 3만4707명 수준이다. 팬데믹 이후 일리노이 주는 총 292만9636명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기록됐고, 3만1036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인디애나 주지사, 코로나19 비상사태 한 달 연장
 
 
인디애나 주의 코로나19 비상사태가 한 달 더 연장됐다.  
 
에릭 홀콤 인디애나 주지사(공화)는 1일 "주 의회에서 올바른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 내달 4일까지 주의 비상사태를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처음 선포된 지 23개월째에 이르는 인디애나 주에서는 지금까지 총 162만9098명의 확진자와 2만1487명의 사망자가 집계됐다.  
 
홀콤 주지사는 "아직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디애나 주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연장 배경을 밝혔다.  
 
홀콤 주지사는 주 의회가 비상사태가 해지된 뒤에도 계속해서 연방정부로부터 메디케이드(Medicaid) 및 식료품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길 희망하고 있다.  
 
하지만 같은 공화당이 주도하는 인디애나 주 의회는 홀콤 주지사의 비상사태 연장에 대해 비판하며 직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도 제한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Kevin Rho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