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저지한인회 설날 떡국 잔치

1일까지 600명에게
떡국·방역물품 등 전달

설 연방공휴일 지정
그레이스 멩, 법안 상정

뉴저지한인회 이창헌 회장(왼쪽)이 31일 열린 설날 떡국 잔치에서 한인회관을 찾은 동포들 300명에게 떡국·육수·반찬과 개인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뉴저지한인회 이창헌 회장(왼쪽)이 31일 열린 설날 떡국 잔치에서 한인회관을 찾은 동포들 300명에게 떡국·육수·반찬과 개인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뉴저지한인회가 민족의 전통명절인 설을 맞아 31일과 2월 1일 팰리세이즈파크에 있는 뉴저지한인회관(21 Grand Ave. 216-B 2nd Fl.)에서 설맞이 떡국 잔치를 진행하고 있다.
 
행사 첫날인 3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이창헌 회장 등이 뉴저지주 각 지역에서 한인회관을 찾은 동포들 300명에게 선착순으로 떡국·육수·반찬과 함께 손세정제 등 개인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행사 이틀째인 2월 1일에도 동포들 300명에게 선착순으로 떡국·육수·반찬과 개인 방역물품이 제공된다.  
 
이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 설을 맞아 한인동포들과 떡국을 나누며 힘과 용기를 얻기 위해 행사를 개최했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올 한해 모든 한인동포들이 힘을 내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기는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플러싱을 포함한 한인 밀집지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그레이스 멩(민주·6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은 31일 연방하원에서 44명의 의원들과 함께 공동으로 설날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안을 상정했다.
 
멩 의원은 “음력 설은 아시안아메리칸들이 수천 년 간 지키고 있는 명절”이라며 “미국에서 빠르게 번영하는 아시아계가 음력 설을 계속 기리고 유지할 수 있도록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종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