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퍼보울 앞두고 타운서 NFL 행사…한인 브렌다 이씨 기획· 총괄

EK갤러리에서 10일 개최

브렌다 이

브렌다 이

프로풋볼(NFL) 챔프전인 2022 수퍼보울을 앞두고 한인타운에서 대규모 NFL 공식 행사가 열려 관심을 모은다.  
 
수퍼보울이 열리는 다음 달 13일에 앞서 10일 밤 한인타운 EK갤러리(관장 유니스 김)에서 NFL 공식 행사인 ‘아트 앤 더 보울’이 개최되는 것. 올해 수퍼보울은 LA 인근 잉글우드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아트 앤 더 보울’은 비영리단체 AFLF(Athletics for Life Foundation)가 주최하는 것으로 풋볼과 예술이 융합된 기금 마련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스포츠 아티스트로 유명한 저스틴 파라노 외에 캐스린 케이퍼, 르롸 존슨, 타키 골드 등 세계 최고 아티스트들과 영화 ‘기생충’에서 다송이 그림 ‘자화상’으로 유명한 한인 작가 지비지도 참여한다.〈관계기사 16면〉  
 
또한 NFL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안드레 리드와 테럴 데이비스, 크리스 해리스 주니어 등 전 유명 풋볼 선수들과, 그래미상 3회 수상자인 노만 브라운 등 스포츠와 예술계 스타들이 대거 게스트로 온다.  
 
이처럼 큰 행사가 한인타운에서 열리게 한 주역은  브렌다 이(사진)씨다.  
 
20년 동안 LA 아트쇼에서 일한 이씨는 5년 전부터 코리안 아트 디렉터 및 EK갤러리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이 씨는 친구인 스포츠 지원 비영리단체 AFLF의 그렉 벨 대표와 NFL 공식 행사를 논의하다 아트와 풋볼이 협업 된 NFL 이벤트를 공동 기획 및 총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씨는 “해가 갈수록 LA 아트쇼에서 한인 작가들의 작품이 호평받고 있고 VIP 바이어들이 작품 구매를 원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좋은 한인 작가 작품이 주류사회에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 NFL 스타 선수들을 만나고 수준 높은 예술 작품도 감상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한인 작가 지비지 작가 작품도 있어 한인들도 기금 행사에 많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이씨는 덧붙였다.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