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얼음 위 오래 참기' LA서 신기록 도전

LA한인상의 조승환씨 초청
27일 옥스포드팔레스 호텔서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초인적 묘기로 화제를 몰고 오고 있는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 씨가  LA한인상공회의소 초청으로 LA를 방문해 오는 27일 ‘맨발로 얼음 위 오래 서있기’ 세계 신기록에 도전한다.
 
현재 기록은 3시간 25분으로 조씨의 이전 기록이다. 이번 LA방문 도전에서 조씨는 자신의 기록을 깨면서 동시에 3시간 30분대에 새롭게 도전한다. 이번 도전은 27일 오전10시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옥스포드팔래스호텔에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세계 기네스북 도전하면서 지구온난화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맨발로 얼음 위에 서 있으면 얼음이 녹듯이, 지구온난화로 지구의 빙하가 녹아내린다는 뜻을 담고 있다. 맨발로 오래 서 있는 퍼포먼스는 또한 지구가 아프다는 뜻을 표현한다.
 
LA한인상공회의소 강일한 회장은 팬데믹 장기화로 지쳐있는 한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하고 2세 청소년들에게 도전정신을 심어주자는 뜻으로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씨를 초청했다면서 신기록 도전을 응원했다.
 
조씨는 ‘맨발의 사나이’로 불리며 전남 광양에서 임진각까지 이르는 427km 를 ‘맨발 마라톤’에 도전해 성공했으며, 일본의 후지산(3776m)을 맨발로 등반에 성공했다.
 
영하 30도에서도 맨발로 한라산에 올랐으며, 맨발 얼음 위 오래 서있기 세계신기록에 계속 도전하고 있다.  

장병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