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미 3분기 연속 순익 신기록

작년 4분기 3333만불
자산규모 69억불 육박

한미은행이 3분기 연속 순익 최고 기록을 세웠다.
 
한미의 지주사인 한미파이낸셜콥은 25일 2021년 4분기 순이익이 3333만 달러(주당 1.09달러)라고 발표했다. 이는 직전 분기의 2657만 달러(주당 86센트)보다 25.5%가 증가한 규모다.
 
특히 월가 전망치(주당 60센트)를 81.7%나 웃도는 호실적이다. 또한 전년 동기의 1433만 달러(주당 47센트)보다 132.7%나 급증했다.
 
3분기 연속 호실적 덕에 지난해 한미은행의 연간 순이익 규모는 9868만 달러(주당 3.22달러)였으며 전년 대비 증가율은 무려 133.9%나 됐다.
 
은행 측은 대출 증가와 자산 건전성 향상에 따른 대손충당금 환입 부실채권 회수 등이 실적 호조의 이유라고 밝혔다.
 
은행의 총자산 규모는 직전 분기 대비 1.2% 늘어난 68억5859만 달러였다. 전년보다 10.6% 증가했다. 대출은 51억5154만 달러로 2020년보다 5.6% 늘었다. 57억8627만 달러인 예금고 역시 전년 동기 대비 9.7% 증가했다.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순이익률(ROA)은 전년 동기보다 1.01%포인트 상승한 1.93%로 2% 선에 근접했다. 반면, 2020년 4분기에 3.13%였던 순이자마진(NIM)은 2.96%로 내려앉았다.  
 
 

진성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