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증시, ‘롤러코스터’ 장세

장중 약 5% 폭락 장 연출
이후 급반등해 상승 마감

 뉴욕증시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우려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지정학적 긴장에 주요 증시가 5% 가까이 폭락하는 폭락 장을 연출했으나 이후 급반등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2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지수는 전장보다 99.13포인트(0.29%) 상승한 3만4364.50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2.19포인트(0.28%) 오른 4410.13을,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86.21포인트(0.63%) 뛴 1만3855.13으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이날 장중 52주래 최고점 대비 10% 떨어지는 조정 영역에 진입했다. 장중 하락률은 최대 3.99%에 달했다.  
 
나스닥지수도 장중 최대 4.9% 하락했다. CNBC에 따르면 나스닥지수가 장중 4% 이상 하락한 후에 상승세로 마감한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다우지수도 장중 1115포인트(3.25%)까지 밀렸다.  
 
투자자들은 25~26일 연준의 통화정책 회의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전쟁 위험에 대한 우려로 투매에 나섰으나, 지수가 과매도 영역에 진입하면서 주가는 빠르게 반등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