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 화물열차 몇달째 대규모 약탈

철길에 버린 상자 널려
“마치 3세계 국가 같다”
가주 조롱·비판 봇물

LA다운타운 기차역 화물열차 약탈 현장 - 김상진 기자

LA다운타운 기차역 화물열차 약탈 현장 - 김상진 기자

LA지역을 지나는 화물열차가 계속해서 약탈당하고 있다.
 
유명 백화점을 대상으로 한 연쇄 떼강도 사건에 이어 화물열차 약탈까지 빈번하게 발생하자 “이곳이 캘리포니아가 맞나”라며 당국을 비난하는 목소리까지 높아지고 있다.
 
CBS는 13일 LA지역 다운타운을 지나는 한 열차 선로에 수만 개의 소포 상자가 널브러져 있는 모습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절도범들은 지난 수개월 동안 LA지역을 지나는 화물열차를 급습해 다량의 소포를 훔쳐오고 있다”며 “선로에는 절도범들이 버리고 간 상자, 값어치가 없는 것으로 판단되는 물건들이 그대로 방치돼 있다”고 전했다.
 
CBS측이 선로에 널브러진 소포들을 촬영하는 순간에도 한 절도범이 화물열차에 있던 소포를 훔쳐 달아나는가 하면, 경찰이 용의자를 쫓는 상황까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절도범들은 절단기를 통해 컨테이너 자물쇠를 끊고 내부에 있는 각종 소포를 마구잡이로 훔치고 있다. 특히 선로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왕래가 적다는 점도 범행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CBS는 “수많은 사람이 이러한 범죄로 영문도 모른 채 소포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수개월째 약탈 범죄가 지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계속해서 화물열차 약탈 범죄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당국은 별다른 대책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열차를 운행하는 철도운송회사 유니온퍼시픽도 성명을 통해 “계속해서 화물 열차 약탈 사건이 증가하고 있어 우려된다. 범죄를 막기 위해 선로 부근에 보안요원 인력까지 늘린 상태”라며 “심지어 한 달 전 약탈당한 선로 부근을 모두 청소했는데도 약탈 범죄는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LA를 비롯한 캘리포니아 전역에서는 떼강도, 무장 강도, 소매업체 대상 기물 파손, 무차별 폭행 등 강력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급기야 화물열차 약탈 범죄까지 횡행하자 곳곳에서는 캘리포니아 주 정부의 정책을 조롱하고 있다. LA지역 선로 현장 영상은 현재 소셜미디어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카일 베커 전 폭스 뉴스 기자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만약 당신이 민주당이 운영하는 주에 살고 있다면 이것이 바로 ‘뉴 노멀(new normal)’”이라고 비꼬았다.
 
칼럼니스트 미건 메케인은 “정말 이곳이 미국 맞는가. 캘리포니아가 전국에서도 부유한 주라고 하는데 마치 3세계 국가 같다”고 비판했다.
 
베스트셀러였던 ‘랩탑프롬헬(Laptop from Hell)’의 저자 미란다 디바인은 “경찰은 어디에 있는가. 최소한 청소라도 해야 하지 않나”라고 적었다.
 
워싱턴포스트 칼럼니스트 헬라인 올렌은 “이 모습은 실패한 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모습”, 작가 버즈 피터슨은 “이게 개빈 뉴섬 주지사의 캘리포니아다. 이건 현실”이라고 비난했다.
 
올해 테네시주 하원 선거에 나서는 로비 스타벅은 “잘했다. 민주당, 이 모습은 당신들이 펼친 정책의 결과”라며 “범죄 기소 정책을 완화하고 경찰 예산을 줄였더니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LA카운티에서는 ‘제로 베일(Zero Bail)’ 정책이 시행중이다. 최근 LA일대에서 플래시몹 형태의 일명 떼강도·절도로 체포된 용의자 14명도 모두 ‘무보석’ 석방된 바 있다. 약국 체인 월그린스의 경우 절도범이 늘자 샌프란시스코 지역 매장 5곳을 폐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가주에서는 950달러 미만의 절도 범죄는 경범죄로 규정된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