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공립교 출석률 69%까지 떨어져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주원인
폭설 내린 7일엔 44.5% 기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 공립교 학생의 출석률이 오를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8일 데일리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주간 뉴욕시 공립교의 출석률은 6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주간 뉴욕시 공립교 재학생 93만8000명 중 29만 명이 결석했다는 뜻이다. 공립교 개학 첫날인 3일에는 단 67%의 출석률을 기록하는 데 그쳤었다.
 
시 교육국에 따르면 지난 가을학기 동안 공립교 출석률은 약 90% 수준을 유지하고 12월 21일에는 80%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이후 60~70%를 유지하다 폭설이 내렸던 지난 7일에는 44.5%까지 떨어졌다.
 
코로나19 팬데믹 전인 2018~2019학년도에는 겨울방학 전후 동일 기간 동안 출석률이 90%를 기록했고, 일일 출석률은 84% 아래로 떨어지지 않았다. 또 2019~2020학년도 동기간 출석률은 88%, 일일 출석률이 가장 낮았던 날은 출석률 80%을 기록했었다.  
 
출석률이 급감한 주요 원인 중의 하나는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로 자녀를 등교시키지 않는 학부모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교육국 대변인은 “학부모들의 우려는 이해하지만,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이 계속 강조하는 것처럼 공립학교는 아이들에게 가장 안전한 장소”라며 “코로나19 검사와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시행, 환기 규정 등을 통해 학교를 계속 안전하게 만들고 있기에 다음 주에는 더 많은 학생들이 다시 학교에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