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메멘토 모리'

팬데믹으로 참담했던 신축년 2021년이 막을 내렸다.  
 
용기와 강인함을 자랑한다는 검은 호랑이 해인 임인년 2022년을 맞았다.  
 
새해를 맞이할 때는 빠트리지 않고 새 결심을 한 것이 헤아릴 수 없이 많았지만 늘 작심삼일로 끝났다. 이제 9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어 또 한번 새해 결심을 적어 본다. 결심을 적으면서 올해의 결심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가슴이 먹먹해지기도 한다.  
 
지켜지지도 않을 거창한 결심은 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남 보기엔 대수롭게 여겨지지 않을 나만의 약속을 해봤다. 긴 여행 끝에 다가온 삶의 종착지를 생각하며 죽음의 준비를 빠트릴 수가 없다. 라틴어의 ‘Memento Mori(메멘토 모리)’라는 말은 죽음을 기억하라는 뜻이다.  
 
죽음은 피하는 것이 아니라 죽음을 기억할 때 삶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지금을 더 열심히 살 수 있게 된다고 한다. 나만을 위한 삶,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렸던 삶에서 벗어나 주변 정리부터 시작해 품 안에  움켜쥔  많은 것들을 내려 놓으려 한다. 소유에 더 이상 집착하지 않겠다. 내려 놓아야 행복해지고 버리지 않고서는 떠날 수 없다는 지혜를 늦게나마 터득했으니 후회없이 살고 싶다.  
 
교만의 착각을 버리고 스스로 절제하고 미움, 원망, 불신, 탐욕, 분노 등은 멀리할 것이다. 매사에 감사하며 이웃을 사랑하며 나누고 손을 내밀어 주려 한다. 그래서 모든 사람들이 나를 찾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한다. 그러나 가는 그날까지 열정과 의욕은 잊지 말아야겠다는 생각도 한다.  
 
새해엔 중국어와 마작을 배우기로 했다. 매사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제일 빠른 때라 하지 않았던가.  
 
세상 모든 근심과 걱정은 뒤로 하고 오로지 내 인생의 행복한 그림을 그리며 2022년 임인년을 보람있고 알차게 보내겠다.

임순·토런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