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투표법 통과 자신 없으면 대통령, 부통령 오지마"

백악관, 바이든·해리스 애틀랜타 방문 발표
유권자 단체들 "의례적 방문 불필요" 직격

사진// 로이터

사진// 로이터

 
조지아주의 유권자 권리옹호 시민단체들이 이례적으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애틀랜타 방문 일정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블랙 보터스 매터 펀드, 아시안 아메리칸 애드보커시 펀드, 뉴 조지아 프로젝트 액션 펀드, GALEO 임팩트 액션 펀드 등 흑인, 아시안, 라티노 소수계 유권자 시민단체들은  6일 성명을 통해 "대통령과 부통령이 연방 투표법을 의회에서 즉시 통과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면 다음주 애틀랜타를 방문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성명에서 바이든이 조지아에서 승리했고, 연방 상원 결선투표에서도 조지아의 유권자들이 민주당에 승리를 안겨줌으로써 상원을 장악할 수 있도록했다"며 "이제 바이든 행정부가 구체적인 행동으로 조지아 유권자들의 목소리에 답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백악관은 5일 대통령과 부통령이 다음주 11일 애틀랜타를 방문해  공화당 주도의 주에서 투표억압법 제정을 막을 수 있는 연방 투표법안 통과의 중요성을 설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가 내세운 투표법안은 50대 50으로 나누어진 연방상원에서 공화당의 반대에 부딪쳐 한걸음도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백악관은 이날 애틀랜타 유권자 단체들의 성명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김지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