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새해 산행 결심

새해가 밝았다. 새해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결심을 한다. 목표를 세우고 올해에는 반드시 이루리라 다짐을 한다.  
 
대표적인 새해 결심 중 하나가 건강을 증진하는 것이다. 산행이나 등산도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하는 것 중 하나다.  
 
산행을 하지 않던 사람들 중에는 연초가 되면 산행을 결심하고 실제로 이때 산행 인구가 늘어나는 것도 사실이다.  
 
코로나19를 비롯해 모든 병의 원인은 자기 자신에게 있다. 평소에 건강에 유의해 강력한 면역체계를 유지하면 어떤 질병에도 건강을 지킬 수가 있다.  
 
산행을 비롯한 운동은  우리를 신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단련시킨다. 하지만 운동을 잘 하다가도 날씨가 좋지 않으면 하지 않게 된다. 매일 또는 일주일에 4~5회 운동을 하겠다고 결심하지만 날씨 등의 이유로 쉽게 포기하고 있다.  
 
또한 약에 너무 의존하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신체의 모든 질병을 약으로만 치료하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약을 한 움큼 매일 복용하는 사람들을 주위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물론 병의 치료와 예방에 필요한 약을 끊으라는 것은 아니다. 다만 약에 의존해 너무 남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산행은 운동과 동시에 마음도 수련할 수가 있다. 신선한 공기를 마시면서 자연을 벗 삼다 보면 마음의 티끌도 사라진다. 또한 산을 사랑하고 자연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면 생활의 모든 것이 긍정적으로 느껴진다.  
 
자연과 더불어 즐겁게 산행하는 것은 자신의 건강은 물론 주위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 많은 사람들이 새해가 되면 산행을 시작하지만 작심삼일로 그치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작심삼일이라도 일단은 시작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시작했다가 중단하는 것은 시도조차 하지 않는 것보다 낫다. 모든 사람들이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기를 기원한다.

김중식·수요산악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