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폴리 토크] 코로나 백신과 프로파간다

원용석 사회부 부장

원용석 사회부 부장

 뉴욕타임스의 카를로스 테하다 아시아 부편집장이 서울에서 코로나19 부스터샷을 접종하고 당일 사망했다. 사망일은 지난달 17일이다. 그의 나이는 불과 49세였다. 공식 사인은 심장마비다.  
 
테하다는 코로나19 보도로 2021년에 퓰리처상도 받았다. 뉴욕타임스에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에서도 10년간 기자 생활을 했다. 접종 당일 사망 사실은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확인됐다. 접종 사진과 함께 그는 “교차 백신을 맞았다. 얀센으로 접종을 받았고, 모더나 부스터를 맞았다. 오미크론! 올테면 와봐”라고 글을 올렸다. 접종소는 ‘명동성당’이라고 한글로 올렸다.    
 
부스터샷 접종으로 인한 사망을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 테하다 편집인이 백신 접종 시 외국인임에도 한국어 양식으로 서류를 작성했다는 것도 문제다. 그는 “내가 읽지도 못하는 언어로 가득 찬 서류를 작성했다”며 “번역 소프트웨어를 보니까 내가 BTS 아미 회원이 됐다고 하더라”고 농담을 곁들였다. 안타깝게도 몇 시간 뒤 그는 세상을 떠났다.
 
역시 주류언론은 그의 사망 소식만 짧게 전했다. 자사의 고위 기자가 갑작스럽게 사망했음에도 뉴욕타임스 부고 기사에는 그가 사망 당일 부스터를 접종했다는 사실은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그들의 접종 의무화 내러티브에 엇박자가 날까봐 접종 내용을 누락시켰다는 의심이 든다. 뉴욕타임스를 필두로 대다수 주류언론은 백신에 대한 맹신만 부추기고 있다. 반면, 이들 세상에서 부작용 사례는 존재하지 않는다. 일부 의료진이 강조하는 치료제는 음모론으로 치부한다.  
 
테하다도 백신 맹신론자였다. 지난해 3월 3일 트위터에 그는 “사람들이 백신을 빨리 접종할수록 마스크 벗는 날도 빨리 온다”고 했다. 평소 건강했던 것으로 알려진 그는 결국 부인 노라와 딸 지아나, 아들 마르코를 두고 세상을 떠났다.  
 
방역 당국은 여전히 교차접종 안전성을 검증하지 못하고 있다. 명확한 임상시험을 거치지 못해서다.  
 
mRNA 백신 발명가인 로버트 멀론 박사는 지난해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건강한 사람이라면 mRNA 백신을 절대 접종하면 안 된다. 어린이들은 더더욱 안 된다”면서 “mRNA 백신은 애초 연장자와 노약자를 위해 발명했던 것”이라고 했다. 최근 팟캐스터 조 로건과 인터뷰에서도 그는 “나는 사람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사람이다. 백신 부작용 사례에 대해 전문가인 나조차 언급하지 못한다면 누구의 발언이 허용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백신으로 인해 누가 돈을 벌고 있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참고로 나는 한 푼도 벌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트위터는 인터뷰 공개 직후 즉각 멀론 박사 트위터 계정을 차단했다.  
 
프로풋볼(NFL) 현역 최고 스타로, 유력한 MVP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그린베이 패커스 쿼터백 애런 로저스도 스포츠계를 대표해 백신 의무화 반대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지난달 28일 팟캐스트 프로그램인 팻 맥카피 쇼에서 뼈있는 한마디를 했다. “과학에 의문조차 제기할 수 없다면 그건 과학이 아니라 프로파간다”라고 강조했다.  
 
로저스는 시즌 중 코로나19 확진 뒤 이버멕틴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교차 복용하고 곧바로 회복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중순까지 NFL 선수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150명이 넘었다. 로저스는 “왜 선수들이 확진됐다는 뉴스만 계속 나오고 치료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고 있는 것인가”라며 “대다수 팀은 그 약들로 선수들을 치료하고 있다. 이것은 100% 사실이다. 그런데 왜 이런 치료제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못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로저스 말이 정곡을 찌른다. 지금 일부주류언론과 질병통제센터(CDC)가 퍼트리는 코로나 내러티브는 어쩌면 프로파간다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다.

원용석 / 사회부 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