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다시 첫 눈이 오기전에

30년 전 내린 첫 눈이 밤새
 
방 안 가득 쌓여
 
 
 
에소프레스 한 모금 입에 물고 긴 돌담길
 
눈 속에 파묻히던 굽 높은 빨간구두 하나를 버린다
 
 
 
풋내나는 얼굴 위로 차갑게 번지던
 
그 기다림을 통째로 버린다
 
 
 
봄이 열리고 여름이 터지고 가을이 떠나가도록
 
지워지지 않는 너의 노래
 
 
 
지금도 겨울 들판에서 자꾸 미끄러지는 내 어린 가슴으로
 
첫눈처럼 네가 또 내릴까봐
 
하루종일 나는 나를 버린다

윤자영 / 시인 뉴저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