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출신 대니얼 정 샌타클라라카운티 검사장 출마 선언

대니얼 정

대니얼 정

30대 한인 검사가 샌타클라라카운티 검찰 수장직에 도전한다.
 
지역 신문 마운틴뷰보이스는 27일 내년 샌타클라라카운티 검찰청 검사장직에 출마하는 대니얼 정(한국명 정문성·32.사진) 검사에 대해 보도했다.
 
정 검사는 지난 2월 샌타클라라카운티 검찰 소속으로 당시 지역 언론에 가주의 형사법 개정안을 비판하는 내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가 해고를 당하자, 보복성 징계를 받았다며 당국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본지 10월1일자 A-3면〉
 
현재 정 검사는 제프 로젠 현 검사장의 재선을 막기 위해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정 검사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카운티 검찰은 범죄 피해자의 권리를 고려하지 않는 정책을 유지하며 비효율적인 기소 정책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제는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기소 절차를 간소화하고 검찰 조직내 소통을 강화해 운영의 투명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정 검사는 자신이 형사법 개정안을 비판하는 기고문을 썼다가 해고 당한 것과 관련,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 검사는 “그 누구도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는 이유로 부당하게 처벌을 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당시 내 견해는 정치에 바탕을 둔 것이 아닌 피해자와 피고인을 상대하는 검사로서 경험을 바탕에 두고 글을 쓴 것”이라고 전했다.
 
검사장 선거에는 제프 로젠 현 검사장, 사지드 칸 국선변호사도 나선다.
 
당시 정 검사는 기고문에서 ▶아시안 증오범죄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현재 추진중인 법안은 폭력범죄에 대한 기준과 형량을 낮추고 있음 ▶이는 아시안 증오범죄의 지속적인 발생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음 ▶가해자에 대한 범죄 기준 완화는 좋은 의도이지만 피해자의 권리도 고려해야 함 ▶폭력 범죄 기준 완화로 혐의 기각 등의 결과를 초래할 경우 검사 또는 피해자의 의견이 배제될 가능성이 높음 ▶이는 피해자의 권리장전인 마시법(Marsy's Law)과 정부의 근간을 이루는 권력분립에 배치됨 등을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정 검사는 LA출신으로 하버드대학과 컬럼비아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지난해에는 샌타클라라카운티 내 최우수 검사에게 주는 '로버트 웹' 상을 받기도 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