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친모 만남 위해 한국어 배우는 입양한인 뉴욕 거주 문정현씨 "엄마 고향은 거제"

경남 통영서 생후 하루만에 입양의뢰

입양한인 문정현

입양한인 문정현

 
"저를 낳아준 어머니를 미워하지 않아요. 오히려 제가 잘되라고 미국에 입양 보낸 어머니의 용기에 감사를 드립니다."

 
친모와의 만남을 고대하면서 한국어를 배우는 미국 입양 한인 사라 잔(한국이름 문정현·37·사진) 씨가 친모를 찾고 있다.
 
22일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따르면 사라 잔 씨는 1984년 11월 14일 경남 통영시(당시 충무시) 북신동 일신조산소에서 태어나 다음날 입양기관인 동방사회복지회에 입양 의뢰됐다.
 
그의 친모는 아이를 낳은 뒤 일산조산소 원장에게 아이의 미래를 위해 입양을 부탁했다고 한다. 친모는 거제도 출신의 22살 미혼모였고, 공장 노동자였다. 부친에 대해서는 어떠한 기록도 남아 있지 않다.
 
문 씨는 한 달 뒤인 12월 21일 위탁가정에 들어갔고, 이듬해 4월 6일 미국에 입양됐다.
 
입양한인 문정현

입양한인 문정현

 
현재 뉴욕주 버펄로에서 거주하는 그는 특수교육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저는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우고 있습니다. 가장 좋아하는 음악 장르는 K-팝이며, 특히 방탄소년단(BTS), 5인조 밴드 '데이식스(DAY6)', 에릭 남 등의 노래를 좋아합니다."
 
2019년 여름 '미 앤 코리아'(Me and Korea)라는 입양인 단체를 통해 한국을 처음 방문한 그는 동방사회복지회, 아동권리보장원 등을 방문, 친모를 찾기 위해 관련 정보를 문의했다. 부모는 물론 친척들을 찾아 누구를 닮았는지 확인하고, 유전질환 같은 의료정보도 물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는 "한국의 친척들과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라며 현재 한국어를 배우면서 한국인 친구들도 열심히 사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