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번대학생 실종 미스터리 45년만에 풀렸다

앨라배마 한 시내 바닥서 차량 떠올라 유해 확인

앨라배마주 시내에서 끌어올인 실종자 클링크스케일스의 차량. [트룹카운티 셰리프국]

앨라배마주 시내에서 끌어올인 실종자 클링크스케일스의 차량. [트룹카운티 셰리프국]

1976년 조지아주 어번대학으로 가던 중 실종된 대학생의 유해와 자동차가 45년만에 발견됐다고 조지아 수사국(GBI)이 8일 발표했다.  
 
당시 22세로 어번대학에 다니고 있던 카일 클링크스케일스는 1976년 1월 라그랜지에서 바텐더 알바를 마치고 35마일 떨어진 대학으로 출발했으나 다시는 돌아오지 못했다.  
 
30년 가까이 지나 관할 경찰은 제보를 바탕으로 클링크스케일스 살해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 그 중 한 명은 수년 후 죽었고, 또다른 1명은 경찰에 위증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수차례 수색에 나섰지만 클링크스케일스의 시신과 74년형 포드 핀토 차량을 찾지 못했다.  
 
젊은이의 부모 역시10여년이 넘도록 독자인 아들의 흔적을 찾아 다녔고, 실종자 찾기를 돕는 단체를 만들어 활동하기도 했다. 어머니 루이스는 올 1월 라그랜지의 한 호스피스에서 세상을 떠났다.  
 
마침내 지난 7일 트룹 카운티 셰리프국은 앨라배마주의 한 시내 바닥에서 녹이 슨 차량을 끌어냈고 차량 안에 있던 유해가 클링크스케일스임을 확인했다. 이날 셰리프는 라그랜지와 어번대학의 중간 길인 83번도로의 외진 곳에서 한 차량이 떠올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제임스 우드러프 트룹카운티 셰리프는 기자회견에서 "45년동안 이 젊은이와 차량을 찾아 다녔다"며 "호수의 물을 빼기도 하고, 이곳 저곳을 수색했지만 헛수고였다. 그런데 갑자기 차량과 유해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