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출 늘리면 물가·세금 올라” 영 김, 바이든 경제 정책 비판

 공화당 소속의 영 김 캘리포니아(39지구) 연방하원 의원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 “11월 일자리 창출이 불과 21만여 개에 그쳤다. 지난 2020년 이후 가장 적은 수치”라며 “지출을 대폭 늘리는 정책은 물가 상승과 세금 인상의 부작용을 가져온다. 또 일반 근로자와 비즈니스를 어렵게 한다. (바이든 정부는) 납세자들의 세금을 책임 있게 지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3일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11월 일자리가 21만 개 늘어났다. 대다수 경제학자는 발표에 앞서 약 50만 개 일자리 창출을 예상했는데, 이에 크게 못 미친 수치다.
 
김 의원은 지난 3일에도 “가주의 높은 개스비는 근로자와 가족의 어깨를 무겁게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