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UC·CSU 입학경쟁 치열할듯

지원자 예년 수준 능가
한때 서버 다운 마감 연장

캘리포니아 주립대 시스템인 UC의 내년도 입학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1일 마감한 신입생과 편입생 지원서가 예년 수준을 능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UC는 지원서 마감일인 11월 30일 오전부터 관련 웹사이트에 접속하려는 지원자가 한꺼번에 몰려 한동안 시스템이 마비됐다. 이 때문에 UC 총장실은 긴급 회의를 연 끝에 마감일을 하루 추가한 12월 1일까지로 연장했다. UC가 지원서 마감일을 연장한 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작년의 경우 UC는 코로나19팬데믹으로 대입시험인 SAT와 ACT 응시 기회가 축소되자 SAT 점수 제출 항목을 아예 없애는 등 지원 자격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이후 UC 지원자 규모는 사상 최고로 증가했다.
 
UC가 올 초 공개한 2021년 가을학기 신입 및 편입생 지원서는 총 24만9850명으로, 이는 전년도의 21만5800명보다 16% 이상 늘난 규모다. 한인 지원자도 전년도 대비 7.2%(299명)가 증가한 4421명이 지원했다.
 
가주의 또 다른 주립대 시스템인 캘스테이트(CSU)도 비슷한 상황이다. 23개 캠퍼스가 있는 CSU는 신입과 편입생 지원서 접수 마감일이던 지난달 30일 접속자가 몰려 서버가 다운됐다.  
 
CSU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지원서를 제출하려고 했지만 웹사이트에서 에러 메시지가 뜬다는 글이 계속 올라오자 마감일을 하루 늦췄다. CSU는 지난해의 경우 마감일을 2주가량 늦춘 바 있다. CSU에 등록해 다니는 재학생은 올 가을학기를 기준으로 총 47만7466명이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