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블랙프라이데이 사상 온라인 쇼핑 첫 감소

쇼핑시즌 일찍 시작된 영향
오프라인도 19년보다 28%↓

‘블랙 프라이데이’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매출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년보다 할인 시즌이 일찍 시작된 여파로 분석된다.
 
온라인 유통 분석업체 ‘어도비 애널리스틱스’는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인 26일 미국인들은 온라인 쇼핑으로 총 89억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어도비의 예상 범위 최하단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지난해 블랙 프라이데이(90억 달러)보다 소폭 감소한 것이다.
 
블랙 프라이데이의 온라인 쇼핑 총액이 전년도보다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어도비 측은 밝혔다.
 
하루 전인 추수감사절 온라인 쇼핑은 5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날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틀간의 결과가 예상보다 부진한 데 대해 어도비는 “소비자들이 올해는 연말 쇼핑을 일찍 시작했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후 미국인들의 온라인 쇼핑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일부 주요 유통업체들은 10월부터 할인 판매에 나섰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물류 대란으로 품절 또는 배송 지연을 두려워한 소비자들이 더 일찍 쇼핑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블랙 프라이데이를 제치고 연중 온라인 쇼핑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사이버 먼데이’(29일)의 경우에는 102억∼113억 달러의 온라인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어도비는 예상했다.  
 
또한,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에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해보다 오프라인 쇼핑객 수가 늘었으나 대유행 전보다는 여전히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센서매틱 솔루션 집계에 따르면 26일 오프라인 소매점들의 방문자 수는 1년 전보다 47.5%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보다는 28.3% 감소했다.
 
이 회사 글로벌소매컨설팅 선임국장인 브라이언 필드는 “쇼핑객들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예년보다 일찍 쇼핑을 시작한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추수감사절의 경우에는 올해도 월마트, 베스트바이 등 다수의 대형 유통업체가 문을 닫는 바람에 오프라인 쇼핑객이 2년 전보다 90.4% 급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