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헬스장 요금도 증권화…ABS 발행 3000억불↑

 금융기관들이 최근의 인플레이션 추세 등에 대응해 피트니스클럽 이용료나 프랜차이즈 음식점 계약 등 갖가지 자산을 증권화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4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자체 집계 결과 올해 전국에서 자산유동화증권(ABS) 판매가 이미 3000억 달러를 넘어섰고, 연말까지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또 민간의 상업적 담보부채권과 대출채권 담보부채권 발행도 증가 추세라는 것이다.
 
한 투자관리사의 증권화 신용 부문 관계자는 태양광, 소비자 금융, 컨테이너 임대 등이 모두 어느 정도 매력적인 수익과 금리차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헬스클럽 등 프랜차이즈 사업체 ‘셀프 이스팀 브랜즈’(Self Esteem Brands)는 지난 22일 가맹점 계약, 로열티, 서비스 요금 등을 기반으로 만든 5억500만 달러 규모 ABS를 발행했다.
 
치킨 체인점 사업을 하는 ‘처치 치킨’(Church‘s Chicken)도 지난달 가맹점 영업권 등을 기반으로 한 2억5000만 달러 상당의 ABS를 팔았다.
 
소송비용 등을 증권화하는 사례도 있으며, 전체 사업을 증권화할 경우 기업이 사실상 모든 자산을 담보로 잡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다른 투자관리사 관계자는 “차나 주택 등 모든 것은 탄탄한 근본적 회수 가능 가치가 있다”면서 “상당수 ABS의 근본적인 담보물은 인플레이션에 잘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익률이 낮고 인플레이션이 높은 상황에서는 금리차나 수익률 측면에서 모두 증권화된 부채가 단기 회사채보다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골드만삭스는 최근 인플레이션으로 임금과 주택·자동차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며 투자자들에게 회사채 대신 ABS 등 증권화된 채권에 투자할 것을 조언하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