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시의회, 증오범죄 신고 개선안 통과
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시의회, 증오범죄 신고 개선안 통과

전용 앱 개발 등 간소화

LA시에서 증오 사건·범죄 신고가 더 쉬워질 전망이다.
 
23일 LA시의회는 지난 9월 니티아 라만 LA 4지구 시의원이 발의한 증오범죄 신고 시스템 개선안을 통과시켰다.
 
통과된 법안은 My311LA앱 혹은 전용 모바일 앱을 개발해 증오 사건 신고 및 지원 서비스 연결을 간소화하고 ▶다양한 신고처들을 하나로 통합하며 ▶앱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시민인권평등국(Civil + Human Rights and Equity)이 분석·평가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 등이 골자다.  
 
법안에 따라 시민인권평등국과 LA시 정보기술부는LA경찰국(LAPD)의 지원 아래 60일 내로 LA시의회에 시행 계획 및 방안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법안 발의 당시 라만 시의원은 LAPD와 비영리단체 'Stop AAPI Hate'에 보고되는 증오범죄 건수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을 지적하며, 신고처의 통일성과 신고 과정의 간소화를 강조했다.  
 
실제로 지난해 아시안 증오 사건·범죄의 경우 LAPD에 24건이 집계됐지만, Stop AAPI Hate에는 245건(3월 19~10월 28일)이 집계돼 큰 차이를 보인다.  
 
라만 시의원은 이에 대해 "역사적으로 LA시 증오 사건·범죄에 대한 신고는 주로 LAPD를 통해 이루어졌다"며 "경찰 신고에 대한 두려움, 올바른 권리에 대한 인지 부족, 언어적 장벽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누락된 증오범죄 신고는 우리가 증오범죄를 해결하기 위해 더 나은 정책을 만들고 지원을 확보하는 것을 막는다"며 신고 시스템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