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동산 가이드] 2021년 부동산 시장

주택 가격 2개월 연속 하락 안정화 추세
향후 2년 렌트비 상승폭 주택보다 높을 것

 어느덧 11월 마지막 주 추수감사절을 맞이한다. 2021년을 되돌아보면 부동산 시장은 다사다난한 한 해였다.  
 
가격도 비싸고 집도 없고 매물이 나오면 무섭게 사라지고 생각하고 고민할 시간도 없이 오퍼 쓰고 집 보러 다니고, 코로나가 시작했을 때 부동산 시장이 이렇게 광풍이 불도록 오르리라고는 누구도 알 수 없었다.  
 
다들 아는 것처럼 수요가 많은데 공급이 적어서 가격이 상승한 것이다. 수요가 많아진 건 정부에서 금리를 제로 금리까지 낮추어서 주택 구매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서다.  금리가 이렇게 낮다는 것은 이자 수익이 없어서 자산의 증식 및 유지가 힘들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이 자산 증식 및 유지를 위해 부동산과 주식시장으로 몰린 것이다.
 
또한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신규주택이 적고, 모기지 유예조치로 차압주택이 마켓에 나오고 있지 않아서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것이다. 너무 치열했던 전쟁 같았던 주택시장에서 점차 가격은 안정화 추세로 바뀌고 있다. 가주 부동산중개인협회(CAR)는 지난달 캘리포니아의 주택 중간가격이 전월 대비 1.3% 하락한 79만8440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해 들어 기록을 세웠던 가주의 주택 가격은 2개월 연속 하락해 그 상승세가 완연히 꺾였다.  
 
지난 7개월 내 처음으로 80만 달러를 하회했다. 가격 상승이 멈추면서 주택 판매 건수도 43만 4170건으로 전월 및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0.9%와 10.4% 감소했다.  
 
현재 가격상승과 판매 건수가 줄어들면서 혹시나 주택시장의 버블붕괴가 오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현재의 주택시장은 ‘버블’이라고 할 수 없고 ‘붐’이다. 버블이면 언젠가는 폭락이 오겠지만, 붐이라면 시간이 지나면서 여러 조건이 보완되면서 안정화가 될 것이기에 너무 조급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주택시장이 급하게 냉각되지 않는 것은 렌트 시장에서도 알 수 있다. 향후 2년 동안 렌트비는 주택가격 상승치보다 더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역별로 세분하면 LA카운티의 렌트비가 오는 2023년에는 2325달러로 올해보다 12.2% 상승한 252달러 오를것으로 예상했다.  
 
오렌지카운티는 향후 2년간 16.8%, 월 410달러 오른 2849달러,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 카운티를 포함한 인랜드 엠파이어의 렌트비 또한 현재 1827달러에서 2068달러로 13.2% 오를 것으로 점쳤다. 지금도 렌트를 찾는 것이 힘들긴 마찬가지이다.
 
아마도 공급 부족이 계속되는 한 주택시장 가격 상승은 계속될 전망이다. 여전히 부동산 구매가 어렵긴 해도 매물들을 비교·분석하고, 가격과 위치 그리고 지역 상황 등 집을 확실히 알고 잘 살피면서 부동산 전문가와 충분히 상담한 후 구매를 진행하기를 권유한다.
 
▶문의: (213)718-7733

윤소야 / 뉴스타부동산 플러튼 에이전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