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문가 기고]‘아는 것이 병’이 되는 투자

“무지해서 일이 잘못되는 경우는 흔치 않다. 대개 분명히 알고 있다는 마음이 일을 잘못되게 한다.” ‘톰 소여의 모험’을 쓴 작가 마크 트웨인이 한 말이다. 이 말이 모든 것에 적용될 수는 있지만 주식투자와 관련해서는 맞는 것 같다.  
 
필자를 포함해 재정상담가는 주식 전문가가 아니다. 주식 전문가라고 굳이 말한다면 뮤추얼 펀드를 운용하는 펀드 매니저들이다. 펀드 매니저는 주식투자의 많은 경험과 경쟁을 통해 그 자리에 올라섰기 때문이다. 또한, 펀드 매니저는 자나 깨나 유망한 회사 선별을 위해 많은 시간과 정성을 기울인다. 상승하는 주식을 많이 보유해야 자신이 운용하는 뮤추얼 펀드의 수익률이 높고 그래야 많은 고객들이 투자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노력에도 펀드 매니저 중에서 20% 정도만이 인덱스 펀드보다 높은 수익률을 올린다. 이는 유망 회사를 선별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말해준다. 이렇게 주식 전문가도 하기 어려운 일을 개인이 직접 회사를 선택해서 투자를 한다. 본인이 똑똑해서 투자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우리 대부분은 운전 실력이 평균 이상이라고 생각한다. 운전은 잘 하는 사람도 있고 못 하는 사람도 있다. 모든 사람이 평균 이상으로 잘할 수는 없다. 이런 마음으로 주식투자를 한다. 어느 정도 자만감은 사회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주식투자에서는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온다.  
 
자만감은 사실 투자자 잘못 만은 아니다. 미디어와 금융회사는 누구나 투자할 수 있다고 부추긴다. 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빠르게 알려 준다고 한다. 금융회사는 거래 비용이 매우 저렴하다고 말한다.
 
주말이면 골프를 즐기며 작은 내기를 친구들과 한다. 실력이 비슷비슷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상대방이 타이거 우즈라면 어떠한 내기도 하지 않을 것이다. 테니스를 즐기는 사람들은 로저 페더러가 상대 선수라면 당연히 내기하지 않을 것이다. 이길 확률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주식투자는 두려움 없이 소중한 돈을 투자한다. 주식시장에서는 상대방을 볼 수 없기 때문일 수 있다. 우리의 주식투자 상대방은 막대한 자금, 정보력 등으로 무장돼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성공하는 투자의 비결은 ‘주식투자에 내가 아는 것이 없다’라는 겸허한 마음가짐이다. 이러한 마음과 함께 다음 세 가지를 기억하기를 당부한다.
 
첫째, 과거 주식과 채권의 평균 수익률과 위험성(Volatility)을 함께 알아본다. 투자하는 목적을 설정한다. 얼마 동안 투자하는지도 고려한다. 그리고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는 비율을 선택한다. 이것이 자산분배이다.
 
둘째, 주식투자는 큰 회사, 중간 회사, 작은 회사, 외국 회사 등으로 분산 투자한다. 채권 역시 단기간, 장기간, 회사채, 국채 등으로 분산 투자한다.
 
셋째, 주식시장이 최고점에 있든 폭락하든 꾸준히 정기적으로 투자한다.
 
끝으로 처음에 분산 투자했던 비율로 리밸런스(Rebalance)해야 한다. 예를 들어 처음에 주식과 채권에 각각 50%씩 투자했는데 시간이 지난 후 주식이 60% 그리고 채권이 40%가 되었다면 각각 50%로 재분배하라는 뜻이다. 이것이 모든 투자자가 하고자 하는 ‘비쌀 때 팔고 쌀 때 사는 투자’이다.    
 
“아는 것이 병”이라는 속담이 있다. 주식시장에서 어설픈 지식으로 피와 땀이 섞인  소중한 돈을 잃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명덕 / 재정학 박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