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왕' 고 이해언씨 아들 교통사고 사망
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리커왕' 고 이해언씨 아들 교통사고 사망

'리스 리커' 케니 이 대표
안전띠 매지 않아 튕겨나가
아버지는 3개월 전에 숨져

 
 
 지난 19일 교통사고로 숨진 '리스 디스카운트 리커' 케니 이 대표의 차량이 심하게 파손됐다. 이 대표는 안전띠를 매지 않아 차 밖으로 튕겨 나왔다. [KLAS 8뉴스 나우 캡처]

지난 19일 교통사고로 숨진 '리스 디스카운트 리커' 케니 이 대표의 차량이 심하게 파손됐다. 이 대표는 안전띠를 매지 않아 차 밖으로 튕겨 나왔다. [KLAS 8뉴스 나우 캡처]

 이해언 회장(왼쪽)과 케니 이 대표(오른쪽) 부자의 생전 모습. [리스 디스카운트 리커 웹사이트 제공]

이해언 회장(왼쪽)과 케니 이 대표(오른쪽) 부자의 생전 모습. [리스 디스카운트 리커 웹사이트 제공]

네바다주 최대 주류 소매업체 ‘리스 디스카운트 리커(Lee’s Discount Liquor)'의 케니 이 대표(53)가 교통사고로 숨졌다.
 
지난 8월 이 대표의 아버지이자 창업주인 이해언 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지 3달도 채 안 돼 벌어진 비극이다.
 
네바다 고속도로 순찰대(NHP)에 따르면 교통사고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쯤 네바다-유타주 경계 인근 엘리와 웨스트 웬도버 사이 93번 국도에서 발생했다.  
 
남쪽 방면으로 향하던 이 대표의 흰색 닷지 캐러밴 차량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중앙선을 침범했고, 반대편에서 오던 포드 트럭과 그대로 충돌했다.  
 
경찰은 당시 안전벨트를 매지 않고 있던 이 대표가 차량 밖으로 튕겨 나갔고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이 대표와 충돌한 차량의 운전자는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갑작스러운 이 대표의 사망 소식에 라스베이거스 한인 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라스베이거스 한인회 김동준 회장은 본지와 통화에서 “짧은 시간에 부자를 잃은 유가족들은 충격으로 혼이 빠진 상태”라며 “한인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고 이해언 회장의 빈소를 마련한 것이 엊그제 같은 데 이 대표의 사망 소식은 한인사회에도 큰 충격으로 라스베이거스 한인 사회를 위해 힘써준 두 부자였기에 슬픔이 더 크다”고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네바다주에 23개 체인점을 두고 매출 1억 달러 기업인 '리스 디스카운트 리커'는 '리스 헬핑핸드(Lee's Helping Hand)’라는 자선단체를 설립해 매년 10만 달러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는 등 지역에 모범을 보여왔다.  
 
고 이해언 회장은 지난해 10월 췌장암 진단을 받고 투병해오던 중 지난 8월 27일 7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여년 전 LA 로욜라 매리마운트 대학을 졸업한 이 대표는 대학 시절 검안사가 되기 위해 공부했지만 2학년 때 아버지 이해언 회장의 제안으로 회사 운영에 참여하기 시작했고 아버지와 회사를 키우는 데 기여했다.  
 
장남인 이 대표는 생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매일 저녁상에서 아버지와 새로운 광고 아이디어를 논의하곤 했다”며 “아버지는 전통적이었고 난 새로운 걸 추구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의 사망 소식에 스티브 시솔락 네바다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충격적이고 슬프다”며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애통해했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아내, 세 자녀가 있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