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민권 신청 무료 대행…부에나파크 코리안복지센터

20일 개최…올해 마지막 기회

오는 20일 시민권 신청 대행 행사를 여는 코리안복지센터 관계자들. 왼쪽부터 이선민, 수전 이, 제니퍼 문, 이원일, 함자혜씨, 최요셉 코디네이터, 김광호 시민권 담당 디렉터. [센터 제공]

오는 20일 시민권 신청 대행 행사를 여는 코리안복지센터 관계자들. 왼쪽부터 이선민, 수전 이, 제니퍼 문, 이원일, 함자혜씨, 최요셉 코디네이터, 김광호 시민권 담당 디렉터. [센터 제공]

 부에나파크의 코리안복지센터(이하 센터, 대표 엘렌 안)가 오는 20일(토)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올해 마지막 시민권 신청 대행 행사를 연다.
 
예약 후, 부에나파크의 센터 사무실(7212 Orangethorpe Ave #8)을 찾아가면 스태프와 자원봉사자들이 서류 작성을 도와준다.
 
연수입이 연방정부가 정한 빈곤층 소득 기준의 150% 이하나 공적 부조를 받는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신청자의 경우, 시민권 신청비를 면제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제공한다. 예약 인원은 30명으로 제한된다.
 
김광호 시민권 담당 디렉터는 “이전에 공적 부조를 받았더라도 시민권 신청과는 전혀 무관하기 때문에 신청을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시민권을 신청하려면 18세 이상으로 일반 영주권을 받은 지 5년 이상 경과(4년 9개월 이상이면 신청 가능), 시민권자와 결혼한 영주권자의 경우 영주권을 받은 지 3년 이상 경과(2년 9개월 이상이면 신청 가능)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또 최근 5년 동안 미국 내 거주 기간이 2년 6개월 이상이어야 한다. 시민권자와 결혼한 영주권자는 1년 6개월 이상이다.
 
시민권 신청을 위한 기본 구비 서류는 영주권과 신청비(725달러), 가주 운전면허증 또는 신분증, 지난 5년간 거주했던 주소와 직장 정보(학생은 학교 정보), 지난 5년간의 해외여행 기록, 미국 거주 후 교통 티켓을 포함한 범범 행위가 있었을 경우, 관련 서류 등이다.
 
수수료 면제 신청을 원할 경우, 세금보고, 푸드 스탬프, 섹션8, SSI, 메디캘 등 소득 관련 증빙 서류를 반드시 가져가야 한다.
 
센터는 내달 22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정오까지 시민권 준비반도 운영한다. 문의 또는 예약은 센터(714-449-1125)에 하면 된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