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TS LA공연 앞두고 호텔 숙박료도 들썩

소파이스타디움서 4회

월드스타 반열에 오른 그룹 BTS(방탄소년단)가 오는 27∼28일과 다음 달 1∼2일 LA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열 예정인 가운데 공연장 소파이 스타디움 인근이 벌써 들썩이고 있다.
 
16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공연장에서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있는 ‘트렌드 호텔’은 공연 첫날인 27일 기준으로 1박에 최저 400달러 이상을 받고 있다. 이 호텔은 5성급 고급 호텔도 아니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실속형 숙소’에 속한다. 최고 성수기로 꼽히는 내달 24일 크리스마스이브에도 고작 120달러 안팎을 받고 있다.
 
‘BTS 특수’가 코로나19가 무색하게 느껴질 만큼 해당 지역을 후끈 달궈놓은 것이다. 공연장 인근 다른 숙소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차량으로 10분 거리인 ‘카사 벨 모텔’과 ‘크리스탈 인 스위트 앤 스파’도 같은 기간 1박에 약 300달러를 받아 크리스마스 이브 가격의 2배를 요구했다. 이들은 모두 2성급에 불과한 숙소로, 1박에 수백달러짜리 고급 호텔과는 거리가 멀다. 괜찮은 숙소는 대부분 예약이 끝나 방을 구하는 것 자체가 어려워지자 벌어지는 현상이다.  
 
상황이 이러해지자 발 빠르게 예약을 마친 아미(방탄소년단 팬)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콘서트 동행을 구한다. 안전을 위해 렌터카와 주차장 모두 예약을 완료했다”는 글을 올려 동행을 찾는 모습도 보인다. 일부 국내 여행업계는 방탄소년단 특수에 편승해 관련 상품을 내놓기도 했다.
 
이번  LA 공연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BTS가 처음으로 대면 공연을 펼치는 기회인 만큼, 나흘 동안의 콘서트 티켓이 일찌감치 매진됐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티켓을 구하지 못한 아미를 위해 공연장 인근 유튜브 시어터에서 실시간으로 공연을 관람하며 방탄소년단을 응원하는 상품까지 내놓은 상태다.  
 
콘서트 티켓은 이미 몇 배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티켓 판매 사이트 ‘티켓마스터’에 따르면 27일 첫날 공연에서 무대에서 가장 가까운 A1 구역의 좌석은 무려 7300달러에 올라와 있다. 무대에서 거리가 멀어 가장 저렴한 티켓도 350달러에 구매자를 찾고 있다.
 
콘서트 티켓 정가가 75∼275달러임을 고려하면 최고 25배가 넘는 ‘호가’가 형성된 셈이다. 물론 이는 실제 거래가 성사된 액수는 아니기 때문에 공연이 임박하면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